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4선거]與野, 지방선거 확실한 승자 없었다

최종수정 2014.06.05 11:39 기사입력 2014.06.05 10:33

댓글쓰기

광역단체장 與 8곳, 野 9곳 확정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6ㆍ4 지방선거에서 민심은 여당과 야당 모두에게 '승리'를 안겨주지 않았다. 17개 시ㆍ도 광역단체장의 경우 새누리당이 8곳, 새정치민주연합이 9곳에서 이겼다. 새누리당은 충청지역을 전부 빼앗겼지만 수도권에서 선전해 아쉬움을 달랬으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승리를 예상했던 경기와 인천을 내주는 대신 최대 관심지역인 서울을 비롯 대전ㆍ충북ㆍ충남ㆍ강원 지역을 싹쓸이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잠정 집계에 따르면 5일 9시 현재 새누리당에서는 ▲부산 서병수(50.65%) ▲대구 권영진(55.95%) ▲인천 유정복(50.00) ▲울산 김기현(65.42%) ▲경기 남경필(50.45%) ▲경북 김관용(77.73%) ▲경남 홍준표(58.85%) ▲제주 원희룡(59.96)이 승리했다.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서울 박원순(55.96%) ▲광주 윤장현(57.85%) ▲대전 권선택(50.07%) ▲세종 이춘희(57.78%) ▲강원 최문순(49.76%) ▲충북 이시종(49.75%) ▲충남 안희정(52.15%) ▲전북 송하진(69.20%) ▲전남 이낙연(77.95%)이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번 선거에서 여야는 유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곳곳에서 접전을 벌였다. 강원도지사 개표에서는 이날 오전 1시30분 현재 개표가 56.7% 진행된 상황에서 불과 0.01%포인트 차로 순위가 수 분마다 뒤바뀌기도 했다. 경기지사 선거 역시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의 접전이 펼쳐졌으며 당선 윤곽은 개표가 81% 가량 진행된 이날 오전 6시께 드러났다.

야당이 강세를 보인 광역단체장 선거결과와는 달리 기초단체장 선거는 전국 226곳 가운데 새누리당이 124곳, 새정치민주연합은 72곳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서울지역 25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20곳에서 우위를 점했을 뿐, 나머지 지역에서는 여당이나 무소속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선거 결과를 접한 여야의 반응은 미묘하게 엇갈렸다. 이완구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처음에 많이 걱정했지만 국민들께서 다시 한번 기회를 준 것으로 알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얻은 키워드는 견제와 균형인 것 같다"면서 "더 깊은 반성과 성찰 속에서 책임있게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