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4선거]與 "이번 선거는 '격려와 질책'의 선거"

최종수정 2014.06.05 10:37 기사입력 2014.06.05 10:37

댓글쓰기

[6·4선거]與 "이번 선거는 '격려와 질책'의 선거"

-"큰 채찍질과 큰 힘 동시에 준 선거"
-경기도와 인천 '선방', 부산과 대구 접전, 충청권 패배는 '질책'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누리당은 5일 6·4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격려와 질책'을 동시에 받은 선거라고 자평했다. 경기도와 인천의 승리를 민심(民心)의 격려라고 분석했고, 부산과 대구의 접전, 충청권 패배를 민심의 질책이라고 평가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6·4 지방선거는 정부와 여당에게 큰 채찍질과 함께 다시 한번 힘을 준 선거"라고 정의했다.

이완구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민심의 무서움을 다시 한 번 절감했다"며 "새누리당은 민심만 믿고 '국가대개조'로 승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 과정을 겪고 나서 처음에 대단히 걱정했지만, 국민들께서 저희들에게 한 번의 기회를 더 주신 것으로 (생각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 표에 담긴 민심이 국민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일하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받아들인다"며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께 다가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가대개조 책무를 이루라는 기회를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6·4 선거에 대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 추궁도 있었고, 정부여당이 힘을 가지고 안정적으로 국가대개조를 하고 국정 운영하라는 의미를 동시에 준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에서의 실패, 부산 대구 등지에서 이기긴 했지만 만만치 않은 야당의 지지가 나온 것은 큰 질책을 안겨 준 것으로 생각하고, 어려움이 예상된 경기와 인천에서 승리한 것은 또 다른 의미에서 격려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상현 사무총장은 "우리 입장에선 부산과 경기도를 사수하는게 최대 마지노선이었다"며 "부산과 경기도에서 통합진보당 후보가 사퇴함으로써 대단히 어려운 상황을 맞이했지만 경기도와 부산을 사수함으로써 최대한 선방했다"고 바라봤다.

하지만 윤 사무총장은 "충청권에 있어서 우리가 새정치민주연합에 모든 광역단체장을 내어줘 참으로 안타깝다"며 "국민의 성원과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