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ㆍ달러 환율, 1020원 붕괴…5년9개월만에 1010원대 진입

최종수정 2014.05.30 10:05 기사입력 2014.05.30 10:05

댓글쓰기

당국 개입 추정 매수세로 하락폭은 축소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원ㆍ달러 환율 1020원선이 무너졌다. 환율이 1020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08년 8월 7일(종가기준 1016.5원) 이후 5년 9개월 만이다. 다만 개장 직후 당국의 개입으로 추정되는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하락폭은 줄어든 상태다.

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인 1020.6원보다 2.6원 내린 1018.0원에 개장했다. 이후 오전 9시 9분 전일대비 0.4원 떨어진 1020.2원에 거래됐으며 9시 30분 현재 0.3원 하락한 1020.3원을 기록하는 등 1020원선 주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이날 환율 하락에는 월말을 맞은 수출업체들의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이 영향을 줬다. 전날 미국 국채금리가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2.43%를 기록해 글로벌 시장에서 달러화도 약세를 보였다.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도 환율은 1018원까지 내려가 수차례 외환당국이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1020원선을 내줬다.

전문가들은 하락 요인이 많은 가운데 개장 후 다시 1020원선을 회복한 것으로 미뤄볼 때 외환당국의 개입 강도가 원ㆍ달러 환율 1020선 지지 여부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송경희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경상수지 흑자가 지속되고 있고 환율 상승을 이끌 대외변수도 없기 때문에 1020원을 하회할 가능성은 계속 열어둬야 한다"며 "다만 당국 개입 등으로 1000원선이 무너질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