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백 한세실업 부회장 "귀한 인재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종수정 2014.05.29 10:38 기사입력 2014.05.29 10:38

댓글쓰기

이 부회장, 신입사원 가정에 감사 편지 전달…신입사원들은 직접 옷 만들어 부모님께 보내

한세실업 2014년 상반기 신입사원들이 28일 자신이 직접 만든 옷을 선보이고 있다.

한세실업 2014년 상반기 신입사원들이 28일 자신이 직접 만든 옷을 선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의류수출 전문기업 한세실업 은 인턴 과정을 통과해 정규직 전환이 확정된 50명의 신입사원들의 가정에 합격 축하 메시지와 이용백 부회장의 감사 편지, 신입사원들이 직접 만든 옷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부회장은 감사 편지에서 신입사원들의 부모님께 "귀한 인재를 보내주셔서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전했다.

이어 "한세실업은 지난해 어려운 세계경제 환경에도 불구하고 창사 이래 매출액 10억불(1조1747억원)을 돌파하며 글로벌 패션기업의 위상을 굳건히 했습니다"면서 "부모님의 자녀는 한세실업㈜의 소중한 미래임을 확신하며, 세계를 향한 드넓은 꿈을 이루어가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신입사원들은 '제12차 인턴'으로 지난해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통해 선발됐다. 선발된 인원은 6개월간의 인턴 근무 후 평가를 통해 지난 28일 정규직 입사가 확정됐다.
이들은 인턴 기간 동안 오더 수주부터 원단, 단추, 지퍼 등의 부자재 선택과 디자인 개발, 봉제까지 모든 제작 과정에 참여해 전원 모두 자신만의 옷을 만들었고 회사 측에서 이 옷을 부모님께 전달했다.

신입사원 함소운 씨는 "원단 고르는 법부터 의류 디자인까지 모든 것을 처음 접했는데 하나하나 배워가며 직접 한 벌의 옷을 완성해 굉장히 뿌듯하다"면서 "이 과정을 통해 회사에 대한 이해도 깊어지고 부모님께 어떤 업무를 하는지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세실업 인턴채용은 2010년부터 매년 2~3차례 진행하고 있다.

한세실업 관계자는 "신입사원 인턴 전형 프로그램은 검증을 거친 인재 발굴과 육성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패션 산업을 이끌어 갈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