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유가족 "국조 시작되지 않는 한 국회 안 떠나"

최종수정 2014.05.28 10:10 기사입력 2014.05.28 1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김인원 기자]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대책위)는 28일 국회가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을 두고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여당과 야당 원내대표들은 세월호의 선장이나 1등 항해사와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오후 여야의 세월호 국정조사 계획서 합의 참관을 위해 국회를 찾은 대책위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 원내대표는 밤새 기다리는 가족들을 뒤로 한 채 지방에 일이 있다고 떠났고 야당 원내대표는 이러한 여당 원내대표를 본인이 양해했다고 이야기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책위는 국정조사 계획서를 두고 여야가 합의를 못하자 국회에서 밤을 샜다. 이들은 "두 대표의 행동이 세월호 선장과 1등 항해사의 그것과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은 진도체육관, 팽목항에서 처럼 눈물나는 기다림 속에 국회 바닥에서 하룻밤을 지새웠다"며 "국민 여러분은 침몰하는 국회와 대한민국을 구해주고 우리의 아이들과 가족들을 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호소문을 통해 "성역 없는 철저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말로는 슬프다. 죄송하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고 돌아서서 유불리를 계산하지 말라. 우리 아이들이, 희생된 가족들이 낱낱이 지켜보고 있다"고 꼬집었다.
여야 간 이견이 있는 증인채택에 대해서는 "여야가 주장하는 모든 조사대상 및 증인(출석), 자료공개 등을 강제하는 방법을 채택하고 성역 없이 투명한 국정조사에 임하라"며 "실질적으로 국정조사가 시작되지 않는 한 이 자리에서 떠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우리 아이들이 남겨둔 책무는 안전한 나라, 단 한명의 생명도 포기하지 않고 책임지는 나라로 만들기 위한 시대적 소명이라고 생각한다"며 "(국정조사의) 첫 단추가 끼워지는 것이 확인되지 않는 한 저희 가족은 이 자리에서 떠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날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촉구하기 위해 4대 종교단체 지도자들을 방문하고 국회에서도 '천만명 서명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