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국조특위 계획서 증인 명시 놓고 여야 '공방'

최종수정 2014.05.27 11:24 기사입력 2014.05.27 08:14

오늘 계획서 채택 어려울 듯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여야가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계획서에 증인 명시 여부를 두고 연일 공방을 펼치고 있다. 당초 27일 오후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이 예정돼 있지만 여야 입장 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아 이날 채택이 어려울 전망이다.

여당은 "절차대로 국정조사 특위를 구성한 후 증인 채택을 논의하자"는 반면 여당은 "특위가 시작되면 증인 채택을 놓고 공방을 벌이게 돼 제대로 특위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며 특위 구성 전에 증인을 미리 정해놓자는 입장이다.
새누리당 국정조사 특위 간사인 조원진 의원는 27일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야당이 증인으로 특정인을 명시하고 장관급 스무 명 이상을 요구했다"며 "증인 채택에 성역은 없지만 지방선거를 의식해 선거 관련 정치 쟁점으로 모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절차에 따라 일단 국조특위 구성 이후에 증인 채택을 논의 하자는 게 여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여야가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증인채택에 합의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조 의원은 "야당이 요구한 사항일 뿐 합의한 바는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을 특정해서 증인으로 명시한 적은 없다. 누구 면박주기 식으로 명단을 쭉 제출한 건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절차상 있어서 증인채택 성역은 없다"며 "절차를 거치지 않으면 특위가 정쟁화되고 기본취지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국정조사 특위 간사인 김현미 의원은 같은 방송에 출연, "증인을 먼저 채택하자는 건 국조특위가 열리면 실제 조사가 이뤄지는 기간보다 증인채택을 놓고 여야가 공방하는 시간이 더 길었다"며 "사전에 주요 증인에 대해 여야가 합의하고 계획서에 담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여당 쪽에서는 야당이 정치적으로 국조특위를 이용한다고 하는데 저희야말로 그런 걱정을 하고 있다"며 "단지 새누리당은 선거를 앞두고 '국정조사할 의지가 있다, 이렇게 특위 구성 하지 않았느냐'며 보여주기 위한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여당이) 앞에서는 성역이 없다고 하고 협의할 때는 곤란하다며 이중 플레이를 하면 과연 성실하게 국조특위가 굴러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