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차 사고 막으려면 갓길로 차량 이동 후 도로 밖으로 대피"

최종수정 2014.05.27 11:00 기사입력 2014.05.27 11:00

댓글쓰기

국토부·도로공사, 고속도로 2차 사고 예방 교통안전 캠페인 실시

최근 3년간 차종별 2차사고 사망자

최근 3년간 차종별 2차사고 사망자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28일 오전 11시 전국 고속도로영업소에서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고속도로 2차 사고는 고장이나 사고로 정차한 자동차나 사람을 뒤따르던 자동차가 추돌하는 사고를 말한다. 지난 3년간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141명으로 치사율이 61.3%에 달했다. 이는 일반 교통사고(9.7%)의 6배에 이르는 수치다.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를 피하기 위해서는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자동차를 갓길로 이동시킨 후 삼각대를 설치하고 신속히 도로 밖으로 대피한다. 갓길로 이동할 수 없는 상황이면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여는 등 최소한의 안전조치 후 가드레일 밖으로 나간다. 비상시 도로공사 콜센터(☎1588-2504)로 전화하면 도로공사가 제공하는 무료 견인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안내자료와 안전조끼를 배포할 예정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