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북한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 인민보안부장 등은 왜 사과했을까?

최종수정 2014.05.18 17:07 기사입력 2014.05.18 17:07

댓글쓰기

▲ 북한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 (사진: YTN 보도화면 캡쳐)

▲ 북한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 (사진: YTN 보도화면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북한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 인민보안부장 등은 왜 사과했을까?

북한 평양에서 23층 아파트가 붕괴해 완공 전 입주한 주민 92세대와 공사 인부 등 200여명이 사망하는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내부 재난소식을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인민보안부장 등은 평양 시민에게 사과를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지난 13일 평양시 평천구역 건설장에서 주민들이 쓰고 살게 될 살림집(주택) 시공을 되는대로 하고 그에 대한 감독 통제를 바로 하지 않은 일꾼들의 무책임한 처사로 엄중한 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났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사고가 발생한 즉시 국가적인 비상대책기구가 발동돼 생존자들을 구출하고 부상자 치료와 사고현장을 정리하기 위한 긴장한 전투가 벌어졌다"며 "김정은 제1비서가 이번 사고에 대해 보고받고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이 만사를 제쳐놓고 사고현장에 나가 구조전투를 지휘하도록 하고 피해가 하루빨리 가시도록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줬다"고 전했다.

또한 17일 구조전투가 벌어진 사고 현장에서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선우형철 조선인민내무군 장령, 차희림 평양시인민위원회 위원장, 리영식 평천구역당위원회 책임비서 등 관계부문 책임일군들이 피해자유가족들과 평천구역주민들을 비롯한 수도시민들을 만나 심심한 위로의 뜻을 표하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번 붕괴사고에 대한 자세한 피해규모는 보도되지 않았다.

정부에서도 이 사실을 확인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 13일 오후 평양시 평촌구역 안산1동 23층 아파트에 완공되기 이전에 주민 92세대가 이주한 가운데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지만 가구당 4명으로 계산하고, 오후 시간이어서 출근한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도 집에 있던 사람과 마무리 공사를 하던 인부, 무너질 당시 공사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의 숫자를 감안하면 사망자 숫자는 100~2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추정일 뿐이다. 정부 당국자는 "사고 원인은 설계보다는 시멘트와 철근 등 자재부족에 따른 부실공사로 일단 추정한다"고 말했다.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북한측이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아 어디까지나 추측일 뿐이다.

아파트 붕괴로 북한의 핵심 지도층이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당과 내각, 군의 최고위 간부급들은 특별 거주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평양 중심부인 만수대를 비롯, 신도시인 낙랑구역과 중구역, 사고가 난 평천구역 등에 건설되는 현대식 고층 아파트에는 당과 내각의 간부나 인민배우, 대학교수 등 북한 핵심지도층이 주로 입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 지도부가 나서 입주민들에게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우리 정부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사상자 등 피해규모를 보고, 북한측이 공식 발표해 지원을 요청할 경우 북한 지원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