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조지아주, 한국어가 제3의 언어

최종수정 2014.05.16 08:27 기사입력 2014.05.16 0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한국어가 미국 남부 조지아주에서 3번째로 가장 많이 쓰이는 언어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온라인 매체 '슬레이트'가 최근 연방인구조사 자료를 토대로 작성한 미국 50개 주의 '제3언어' 지도를 보면 한국어는 조지아, 버지니아 등 2개 주에서 영어, 스페인어 다음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전체 주민 중 아시안이 차지하는 비율이 3.3%, 한인 인구도 10만 정도에 불과한
조지아주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은 조지아주는 10년 전 기아차의 현지 진출을 계기로 다른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급속도로 유입되면서 한인 인구가 늘고 한국어 보급도 확대되고 있다.

수도 워싱턴DC를 끼는 버지니아주의 경우 조지아주와 달리 한인 비율이 원래 높은 곳이다. 버지니아주의 아시안계 인구는 6%로 히스패닉(8.4%)에 버금간다.

미국에서 한인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와 뉴욕주에서는 각각 필리핀어인타갈로그어와 중국어가 제3언어인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어는 텍사스, 오클라호마, 네브래스카, 워싱턴 등 4개 주에서 제3언어였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