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방선거D-30]'안전한' 경기도..민심 수습나선 여권 후보들

최종수정 2014.05.05 09:26 기사입력 2014.05.05 06:00

댓글쓰기

남경필·정병국 후보 안전 공약 잇달아 발표..연휴 기간 중 TV토론 준비에 집중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6ㆍ4 지방선거 최대격전지 가운데 한곳으로 꼽히는 경기도는 여당이 반드시 승리를 거머쥐어야 하는 지역이다. 다른 광역단체도 중요하지만 경기도는 1000만명 이상의 인구가 밀집돼 있는 민심의 바로미터이기 때문이다.

아직 경선을 치르지 않은 새누리당의 걱정은 결선에서 야당과의 승부에서 밀릴 가능성이다. 세월호 참사 이전만 하더라도 여당이 확실한 승리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지금은 상황이 180˚ 달라졌다. 전혀 안심할 수 없다는 얘기다. 특히 세월호 참사로 희생당한 고등학생들이 경기도 안산시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은 여당 입장에서 상당히 불리한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여권 후보로 나선 남경필,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은 악화된 민심을 어떻게 어루만질 것인가에 선거전략을 맞추고 있다.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남 의원과 정 의원은 최근 잇달아 안전 관련 공약을 내놓기도 했다.

남 의원은 재난 컨트롤타워를 현장 중심으로 바꾸고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총괄책임을 맡는 내용의 '생명안전망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또 군, 경찰, 민간기관 등 재난관련 기관 간 협력과 조직을 강화하기 위해 도지사가 주재하는 '총괄조정회의'를 가동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외에 '워게임 재난안전센터'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재난안전센터' 구축 등을 약속했다.
정 의원이 발표한 '경기 재난안전 7대 정책'은 소방본부·재난안전담당관실·재난종합상황실·재난훈련담당관실 등을 총괄하는 경기안전처를 신설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또 정무부지사 대신 안전부지사 직을 신설하고, 10만 안전지킴이 양성, 재난 신고시스템 도입, 위기대응 소통시스템 구축, 사회결속 네트워크 도입, 재난제로경기사업 추진, 경기안보 위기관리시스템 강화 등도 약속했다.

두 후보는 이번 연휴기간 동안 별다른 일정 없이 애도 모드를 유지하며 오는 7일로 예정된 TV토론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앞서 정 후보는 "준비되지 않은 사람이 준비된 원고를 읽으면서 정치를 하겠다는 것은 새정치가 아니다" 남 후보에 "TV토론 시 메모나 참고자료 없이 토론을 진행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