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연합 잇딴 공천 잡음…당사 앞 300여명 항의집회

최종수정 2014.05.04 19:11 기사입력 2014.05.04 1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의 6·4지방선거 공천을 둘러싸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4일 서울 여의도 새정치민주연합 당사 앞에서는 300여명이 모여들었다. 중앙당이 경기 안산시장 후보로 제종길 전 의원을 전략공천하자 김철민 현 시장을 지지하는 안산시당 소속 일부 당원들이 항의방문해 당의 결정을 비난했다.

이들은 "지지율에서 김 시장이 제 전 의원을 앞서고 있지만 지도부가 지역민들 의사와는 관계없이 '밀실공천'을 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연합 측은 "중소공단이 모여 있는 안산의 특성상 노동 관련 활동을 오래한 제 전 의원을 공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권혁운 화성시장 예비후보는 이날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은 5대범죄 경력자, 음주운전 3회 이상 적발자, 선거관련 사범 등은 공천에서 배제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음주운전에 3회 적발되고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2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채인석 현 화성시장은 공천에서 배제하지 않았다"며 항의했다.
권 예비후보는 "이는 당내 특정 계파의 이기주의에 따른 것"이라며 "계파주의가 새정치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엄중하게 심사를 했다. 계파 논리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