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펀드]국내·해외 주식형펀드 1주만에 '하락' 전환

최종수정 2014.05.03 09:10 기사입력 2014.05.03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국내외 증시가 약세를 보이면서 주식형펀드가 1주일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3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 기준으로 펀드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국내 주식형 펀드는 한주 동안 1.73% 하락했다. 해외주식펀드도 한 주간 2.05% 떨어졌다.

◆외국인·기관 동반 순매도세에 1.73%↓=우크라이나 사태 긴장감 확대와 美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추가양적완화 축소 우려에 외국인·기관 동반 순매도세가 증가하면서 국내주식펀드도 부진한 성과를 나타냈다. 국내 주식시장이 대형주 중심의 하락세를 보임에 따라 중소형주식펀드를 제외한 소유형 기준 모든 펀드가 마이너스 성과를 나타냈다.

K200인덱스펀드가 2.2% 하락하며 가장 저조한 성과를 나타냈으며 일반주식펀드가 1.44% 하락하며 뒤를 이었다. 배당주식펀드 또한 1.05% 손실률을 기록했으며 중소형주식펀드만이 0.12% 상승했다.

주식형펀드 외에 일반주식혼합펀드와 일반채권혼합펀드는 각각 -0.84%, -0.3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절대수익추구형 펀드인 공모주하이일드펀드는 0.11% 하락했으며 채권알파펀드와 시장중립펀드는 각각 0.01%, 0.07% 소폭 하락했다.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주식펀드 1473개 펀드 중 플러스 수익률을 달성한 펀드는 85개며 코스피지수 수익률을 상회한 펀드는 808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 업종과 중소형주가 상대적인 강세를 보임에 따라 관련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들이 주간성과 상위권을 차지한 반면 KOSPI200지수의 하락(-2.20%)으로 레버리지인덱스펀드들은 주간성과 하위권에 머물렀다.

KRX Constructions 지수를 추종하는 '삼성KODEX건설상장지수[주식]'가 한 주간 1.10% 상승하며 성과 최상위 펀드에 자리했다. 뒤를 이어 '미래에셋한국헬스케어 1(주식)종류F'가 0.77%의 수익률을 기록했고, 'KB중소형주포커스자(주식)A Class'는 0.69% 수익률을 올렸다.

중장기물 채권의 강세에 힘입어 중기채권펀드가 소유형 가운데 0.11%의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일반채권펀드와 우량채권펀드가 각각 0.09%, 0.08% 수익률로 그 뒤를 이었다. 단기로 운용하는 MMF와 초단기채권펀드 또한 한 주간 0.05% 상승하며 모든 채권형 펀드가 플러스 수익률을 나타냈다.
◆中, IPO 소식에 해외주식펀드 마이너스=지난주 0.05% 수익률로 소폭 상승했던 해외주식펀드는 2.05% 떨어지며 한 주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해외주식형 펀드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주식펀드 약세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주식펀드는 한 주간 2.90% 하락하며 해외주식펀드 중 가장 부진한 성과를 기록했다. 중국 경기둔화와 18개월만에 재개된 기업공개 소식에 기존 상장기업들의 수급 우려감이 증가하며 해외주식펀드는 한 주간 하락세로 마감했다.

대부분의 해외펀드들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우크라이나발 지정학적 불안 연파로 러시아와 북미 펀드가 각각 1.97%, 0.93% 떨어졌다. 인도(-0.66%), 일본(-0.66%), 브라질(-0.53%)주식펀드도 부진한 성과를 기록했다.

그나마 유럽주식펀드가 0.45%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상승했다.

대유형 기준으로 커머더티형 펀드는 1.08% 상승했다. 해외부동산형펀드와 해외채권형펀드도 각각 0.15%, 0.03%로 양호한 성과를 기록했다. 반면 해외주식혼합형펀드는 -0.15% 하락했고 해외채권혼합형 펀드는 -0.29%로 가장 저조한 성과를 나타냈다.

섹터별로 에너지섹터펀드가 한 주간 -1.59% 하락하며 가장 낮은 성과를 보였다. 뒤를 이어 금융섹터펀드가 -1.06% 떨어졌고, 헬스케어섹터펀드는 -0.96% 하락했다.

'KB스타유로인덱스자(주식-파생)A'는 0.96%의 수익률로 해외주식펀드 중 성과 최상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신한BNPP봉쥬르유럽배당 1[주식](종류C1)', '신한BNPP봉쥬르유럽배당 자(H) 2[주식](종류A1)'이 각각 0.87%, 0.84%의 성과로 상위권에 자리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