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들 뿔났다"…박대통령 '대국민사과'촉구 확산

최종수정 2018.08.15 18:30 기사입력 2014.05.01 18:15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경기도 안산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기 위해 제단으로 걸어가고 있다.

[안산=이영규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국무위원 앞에서 비공개 사과한 것을 제외하고 세월호 침몰사고로 아까운 302명의 학생과 일반인이 사망 또는 실종된 이번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하지 않고 있다.

참여연대 등 18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세월호 침몰사고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의 절박한 요청에 제대로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들부터 유가족들의 요청에 응답하겠다"면서 "필요하다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울러 ▲대형참사로 이어진 경위 및 진상규명 ▲실종자 수색에 대한 신속ㆍ적극적인 태도 ▲학부모들에게 어떠한 지원이나 대안을 제시하지 않은 정부와 관계기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유가족대책위의 요구에 지지를 표명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유가족들과 실종자 가족들의 상처를 덜어주고자 한다면 진정성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들도 이날 광주YMCA 2층 합동분향소를 찾아 참배하고, 정부의 책임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양금덕(85)ㆍ이동련(85) 할머니와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이날 오전 광주고등법원에서 열린 '미쓰비시 소송' 항소심 1차 변론에 참석한 뒤 분향소를 찾아 억울하게 생을 마감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두 할머니와 근로정신대 시민모임은 참배 후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이번 참사에 국민들이 충격을 느끼는 것은 단순히 부실 운항이나 나 먼저 탈출한 선장의 무책임함에 있지 않다"며 "어떻게 이런 사고가 끝내 대형 참사로 이어지도록 정부는 도대체 뭐하고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아직까지 차가운 바닷속에서 시신 수습조차 못하는 상황 앞에 착잡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는 것이 국가의 첫 번째 임무인 만큼 국민의 생명을 지킬 자신이 없는 정부와 지도자라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주노총 안산지부도 노동절인 1일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25시광장까지 참회의 행진을 벌였다.

안산지부 조합원들은 ▲우리 아이들은 안전한 나라에서 자라야 합니다 ▲아이들을 가족품으로 ▲정부가 책임져라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2.6㎞를 걸었다.

김영호 민주노총 안산지부 의장은 "어린 학생들을 살릴 수도 있었지만 이 사회는 못 살렸다. 결국 죽인 것이나 다름없다"며 현 정부를 집중 성토했다. 또 "슬픔을 넘어 분노의 마음으로 세상을 바꾸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원혜영 의원(새정치민주연합ㆍ부천오정)은 이날 '국민과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서한'을 통해 "깊게 갈아엎어 새로운 국가를 일궈야 한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지고, 국민앞에 정중한 예를 갖춰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번 사고의 희생자 및 실종자 유가족들은 지난달 30일 오후 6시30분 기자회견에서 "5000만 국민이 있는데 박 대통령 국민은 국무위원뿐인가. 비공개 사과는 사과도 아니다"며 맹비난했다. 또 "박 대통령은 오늘 분향소에서도 그냥 광고 찍으러 온 것 같았다. 진정한 대통령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은 박 대통령이 유족이라며 만난 할머니를 두고 '연출' 논란이 불거지면서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대통령이 조문하는데 바로 옆에 붙어 따라다니네요. 위로사진은 연출이군요 ▲저 할머니가 정말 유가족이라면 빨간 매니큐어가 어울리지 않네요 ▲쇼쇼쇼 쇼 전문 정부입니다 등 비난성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