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이한 '기황후' 마지막회 끝나자마자 오늘 '개과천선' 첫방서 연기변신

최종수정 2014.04.30 17:21 기사입력 2014.04.30 17:21

댓글쓰기

진이한이 '기황후'에서 탈탈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사진: 진이한 트위터)

진이한이 '기황후'에서 탈탈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사진: 진이한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진이한 '기황후' 마지막회 끝나자마자 오늘 '개과천선' 첫방서 연기변신

'기황후'가 종영한 가운데, 여기서 '탈탈'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배우 진이한이 다음날 같은 방송사의 드라마 '개과천선'에도 출연을 이어가 눈길을 끈다..
29일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종영했다. 진이한은 '기황후'에서 냉철한 책략가 '탈탈'역을 맡아 뛰어난 승마실력과 검술실력을 뽐냈다. 그는 부드러운 목소리, 그리고 이와 대조되는 강렬한 눈빛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기황후' 마지막회에서 '탈탈'은 홍건적의 난 중에 전사했다. 그가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은 그려지지 않았다. 이런 시청자의 아쉬움을 알았을까, 진이한은 30일 첫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에도 출연한다.

그는 '개과천선'에서 사법계의 엘리트 코스의 정석을 밟아온 겸손한 수재 '전지원'을 선보일 예정이다. 진이한이 어떤 연기 변신을 펼칠지 팬들이 주목하고 있다.
진이한이 '기황후'를 끝내고 '개과천선' 출연을 이어간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진이한 계속 볼 수 있다니 다행" "기황후 탈탈 죽는 새드엔딩이라 아쉬웠어" "진이한 '개과천선'에서도 좋은 모습 기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