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석희 언딘측 반발에 추가 인터뷰 공개…"시신 수습 양보 부탁했다"

최종수정 2014.05.01 07:34 기사입력 2014.04.30 15:42

댓글쓰기

▲손석희 언딘 추가 인터뷰 공개. (사진:JTBC 방송캡처)

▲손석희 언딘 추가 인터뷰 공개. (사진:JTBC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손석희 언딘 측 반발에 추가 인터뷰 공개 "시신 수습 양보 부탁했다"

손석희 앵커가 민간잠수부와의 추가 인터뷰를 해 화제다.
29일 밤 방송된 JTBC의 '뉴스9'에서는 강대영 잠수사가 나와 언딘(언딘 마린 인더스트리)에 대해 추가 증언을 했다.

강씨는 "새벽 4시 정도에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을 보고 창문을 깨려고 했지만 망치도 작은 걸 가져갔었고 창문이 파기가 안됐다. 다시 들어가려는 차에 물이 세지고 시야가 둔탁해져서 경비정으로 다시 올라왔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강씨는 "언딘이나 해경 쪽에서 시신 수습은 미뤄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나"라는 질문에 "한 사람이 현장에 작업장비는 없었는데 언제 올라왔는지 자꾸 와서 '이거 저희가 전체 맡아서 하는 일인데 제가 이런 일을 다른 업체에 뺏기게 되면 내가 회사 사장으로서 굉장히 실망을 얻는다'라면서 '당신도 회사생활을 해왔는지 몰라도 내가 뺏기게 되면 얼마나 손실이 있겠느냐. 좀 더 미뤄졌으면 한다. 원하는 게 있느냐'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같이 구조 작업을 하던 사람들 중에서 언딘 측과 얘기를 나눴던 사람들도 있었다며 "서로 생각이 달랐던 거 같다. 때마침 굉장히 조류가 세지고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면서 "제가 머뭇거리는 순간에 언딘 쪽 사람이 다시 찾아와서 재차 부탁을 하기에 좀 미뤘다. 양보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언딘은 JTBC '뉴스9'의 세월호 '시신 인양 고의적 지연'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강력 부인한 바 있다. 김윤상 언딘 대표는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