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박심 마케팅 흐지부지…대구 비박 후보 당선이 분수령

최종수정 2014.04.30 14:39 기사입력 2014.04.30 14:39

댓글쓰기

수도권, 부산 모두 친박계 밀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친박(친박근혜)계의 성지로 불리는 대구에서마저 비박계 인사가 새누리당의 시장 후보로 결정되면서 후폭풍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대구에 이어 30일 새누리당 부산시장 경선이 실시되는 만큼 그 결과는 향후 판세에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6·4지방선거 새누리당 대구시장 후보로 권영진 전 의원이 선출되자 당내에서는 '파란'이라는 평가가 대세였다. 대구가 박 대통령의 정치적인 고향이라는 점에서 친박계인 서상기, 조원진 의원 가운데 한명이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경선 뚜껑을 열자 2위마저 친박으로 분류되기 어려운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에게 내준 것으로 나타나자 충격은 더욱 컸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다른 지역은 몰라도 대구에서는 친박인사가 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다소 의외의 결과라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관심은 향후 남은 지역의 경선 결과다. 30일 부산을 비롯해 다음달 초에는 인천, 경기, 서울 등 최대 관심지역인 수도권에서 경선이 실시된다.

하지만 이들 지역도 박심이 담긴 후보가 당선된다는 보장을 하기는 어렵다.
부산지역에서는 서병수 후보가 비박계인 권철현 후보에 다소 밀리는 양상이고 인천 역시 유정복 후보가 의외로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 경기지사 경선은 이미 비박계인 남경필과 친이계로 분류되는 정병국 의원으로 압축된 상황이다.

서울시장 경선도 정몽준 후보가 1위를 고수하는 가운데 박심인 김황식 후보의 지지율은 생각보다 크게 들썩이지 않는 모습이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이후 친박이 더욱 위축되는 양상"이라면서 "분위기를 바꾸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