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재자투표' 역사 속으로…'사전투표' 첫 실시

최종수정 2014.04.27 10:04 기사입력 2014.04.27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이번 6ㆍ4 지방선거는 '사전투표제'가 처음으로 도입된다. 대신 부재자투표제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사전투표제는 유권자가 별도의 신고 없이 사전투표 기간 전국의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유권자의 투표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1월1일 도입됐는데, 전국적으로 실시되는 것은 이번 6ㆍ4 지방선거가 처음이다.

유권자는 누구든지 부재자 신고를 하지 않아도 신분증만 있으면 선거일 직전 금요일과 토요일에 전국의 모든 읍ㆍ면ㆍ동사무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국내 출장이나 여행 중인 유권자의 경우에도 인근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면 된다.

이번 6ㆍ4 지방선거의 경우 5월30일과 31일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사전투표소 3506곳에서 투표가 가능하다. 직전 지방선거 부재자투표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였던 것에 비하면 투표 가능 시간도 늘어난 셈이다.

이렇게 제도가 바뀌면서 대학교 등에 설치됐던 부재자투표소는 이제 없어진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제18대 대통령 선거까지는 대학교 소재 읍ㆍ면ㆍ동의 구역 안에 부재자 신고인이 2000명 이상인 경우 대학교 내에 부재자투표소를 추가로 설치했었다.
종전 선거에서는 부재자투표소를 구ㆍ시ㆍ군마다 1개씩 설치해 부재자 신고인이 투표소를 이용하는데 다소 불편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읍ㆍ면ㆍ동마다 사전투표소를 설치하기 때문에 전국 어디든 가까운 투표소를 찾아 투표할 수 있어 유권자로서는 접근성과 편리성 측면에서 모두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제5회 지방선거 당시 부재자투표소는 대학교 15곳을 포함해 총 413개가 설치됐으나 이번에는 3506개의 사전투표소가 설치될 예정이다. 투표소 개수도 8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선관위는 사전투표에 대한 대학생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대학교 내 게시판을 이용하거나 학교를 직접 방문해 안내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