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에 잠긴 선거, 내주엔 물위로

최종수정 2014.04.24 11:30 기사입력 2014.04.24 11:30

댓글쓰기

- 與 내달 12일까지 광역단체장 후보 최종결정
- 野 일정 촉박해 공론조사 포기할수도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세월호 침몰 참사로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정치권이 조심스럽게 지방선거 정국으로 전환하고 있다. 6·4 지방선거 일정을 연기하기 어려운데다 선거를 불과 40여일 남겨두고 있어 더 이상 경선 일정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경선 비용을 국고에서 지원받을 수 있는 경선관리 위탁 시한이 이달 30일까지여서 여야가 빠르면 내주부터 경선 일정을 재개해야 하는 상황이다.
새누리당은 다음달 12일까지 광역단체장 후보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김재원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서울시장 경선을 다음달 12일에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더 이상 경선을 미룰 수 없는 한계에 다다랐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새누리당은 또 인천시장과 경기지사 후보를 다음달 9일과 10일 각각 결정하는 한편 부산과 대구, 대전, 충남, 강원 광역단체장 경선은 이달 30일에 일괄로 치르기로 정했다. 이와 함께 기초단체장 이하 광역 의원과 기초의원 경선은 이달 30일까지 마무리짓기로 했다. 다음달 15일부터 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실시되는데 그 전에 최종 후보를 결정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최근 전국 17개 시ㆍ도당에서 광역ㆍ기초 의원 후보 공모를 시작하는 등 선거일정을 재개했다. 한 재선의원은 "선거일정이 다가오니 다음주부터 좀 더 적극적으로 분위기를 바꿔야하지 않느냐"면서 일정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만 선거인단이 후보들의 토론을 지켜본 후 투표를 하는 '공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은 포기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참사의 여파로 일정이 줄줄이 밀려 선거인단 모집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15일인 후보등록일 전까지 경선을 마무리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여야는 선거일정을 재개하면서도 '전 국민이 슬픔에 빠진 상황에서 선거에만 신경 쓴다'는 민심의 역풍을 맞을까 최대한 조심하는 분위기다. 애도분위기에 맞게 조용한 경선을 치른다는 방침에 여야 모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선거운동기간을 축소하고 순회 경선이나 TV토론, 합동연설회 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심지어 로고송을 틀고 화려한 율동을 하는 것이 현재 국민정서에 반한다고 보고 로고송을 틀지 말아야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치권이 내놓는 대책과 발언들이 선거 전략으로 비춰지는 것도 우려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지방선거에서의 고전이 예상되기 때문에 내각개편을 통해서 돌파하자는 주장이 당내에 있는 것 같은데 지금 이번 사태가 워낙 엄중하고 무겁기 때문에 이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들께서 그것으로 저희들에게 어떤 책임을 면제해주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