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Q GDP 성장, 예상보다 웃돌아…향후 민간 내수 주도 회복세<삼성證>

최종수정 2014.04.26 11:00 기사입력 2014.04.2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 삼성증권 은 26일 한국의 올해 1·4분기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이 예상보다 웃돈다면서 향후 민간 내수 주도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 전망했다.

이승훈 삼성증권 연구원 "한국의 1분기 GDP는 전 분기 대비 0.9% 성장해 예상치를 소폭 웃돌았다"면서 전년 동기 대비로도 3.9% 성장하며, 시장 예상치(전년대비 3.8%)보다 높았다"고 평했다.

그는 "1분기 내수성장률은 3.6%로 예상과 같았는데, 순수출기여도가 큰 폭으로 상승한 점이 재고 기여도 급락에도 GDP 성장률이 예상을 뛰어넘는 주된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설비투자가 하락하고 전분기 대비 수입수요도 0.5% 줄어들어 부진, 재고기여도는 전분기 대비 1.3%P 줄어 크게 악화됐다"면서도 "재고기여도의 급락은 수출과 건설투자 호조에 따른 IT제품 및 건설관련 자본재 재고가 소진되며 나타난 결과이기에 부정적으로만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그는 향후 민간 내수 주도의 회복세 지속될 것이라는 경제전망을 유지했다. 그 이유로 민간소비는 고용증가세, 4% 내외의 임금상승률과 소비심리 개선에 힘입어 완만한 회복세를 지속된다는 분석을 들었다.
또 설비투자는 선진국 중심의 경기회복세 지속과 기업들의 낙관적인 투자로 2분기 이후 이연수요가 회복되며 전분기대비 성장률이 개선될 것으로 봤다.

이 연구원은 "민간 내수의 회복세 지속은 수입수요를 자극하는 요인"이라면서 설비투자 이연수요 회복이 자본재 중심의 수입수요 증가로 연결될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년 대비 기준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1분기를 정점으로 완만히 둔화되는 모습을 보일 것이다"면서도 "이는 지난해 2·4분기 이후의 강한 기저효과가 반영된 결과이며, 전분기 대비 기준으로는 매 분기 0.8~0.9% 수준의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