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민주노총 "세월호 사건 계기로 근본적 안전대책 찾아야"

최종수정 2014.04.23 14:23 기사입력 2014.04.23 14: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민주노총이 23일 논평을 내고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반성적 성찰과 함께 근본적 안전대책을 요구했다.

먼저 민주노총은 "정부의 무책임한 대처와 부도덕한 선사, 사과조차 없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며 참담함과 분노를 누르기 어렵다"면서도 "그럼에도 분노에 앞서 실종자 구조와 피해 당사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일에 역량이 집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논평에서는 이번 참사의 배경에 구조적 원인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주노총은 "정부여당은 각종 특혜·규제 완화로 기업들과 한 통속이 됐다"면서 "그러니 선진국에서 폐선 직전인 선박을 들여와 무리한 개조를 하고, 별다른 규제 없이 과적을 일삼아 참사를 자초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민주노총은 또 "높은 직업윤리로 승객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승무원은 물론 선장까지 비정규직으로 채용했다"면서 "그러나 우리 사회는 대형 참사의 원인을 '안전불감증' 같은 사회풍조 탓으로 돌리고 있다. 문제의 본질인 구조적 원인은 어물쩍 넘어 간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업들의 안전을 소홀히 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민주노총은 "안전은 영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 다는 기업인식이 문제"라며 "무엇보다 대형 참사가 있어선 안 되지만 3시간 마다 1명이 죽고 매년 2400여명의 노동자가 사망하는 참혹한 산재현실도 더 이상 지속돼선 안 된다"고 질타했다.
민주노총은 마지막으로 "기업, 언론 등 사회운영을 손에 쥔 이들은 반성적 성찰로 근본적 안전대책을 찾아야 한다"면서 "책임만 모면하고 보자는 식의 정치적 대응은 국민의 불신과 분노를 더욱 키울 뿐임을 대통령부터 명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