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의도 63빌딩보다 높은 부산 BIFC63빌딩 일반 분양

최종수정 2014.04.22 09:36 기사입력 2014.04.22 09:36

댓글쓰기

BIFC 조감도

BIFC 조감도


BIFC63빌딩 준공, 일부 잔여 오피스 일반 분양
정부 세제 혜택으로 실질적 지원에 기업 신뢰도 등 이미지 상승 효과 기대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오는 6월 준공되는 비아이에프씨(BIFC)63빌딩의 오피스 잔여 물량이 일반에 분양된다.

BIFC63빌딩 안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한국예탁결제원, 대한주택보증,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청소년상담원 등 부산으로 이전하는 6개의 공공기관과 이미 부산에서 영업하고 있는 한국거래소, 농협중앙회 부산본부, 신용보증기금 등 9개 기관이 입주한다.

이번에 분양되는 물량은 9층 일부와 10~13층, 제일 꼭대기층인 63층이다. 전용면적은 712㎡부터 1580㎡ 규모다. 층별 단위로 계약금 10% 조건에 선착순으로 분양한다. 특히 63층은 부산 전역을 내려다볼 수 있고 63빌딩의 꼭대기라는 상징성과 가치 때문에 63빌딩 입주 기관 사이에서도 서로 차지하려는 경쟁이 치열했던 곳이다.

BIFC63빌딩은 부산시 남구 문현동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 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연면적 19만7869㎡ 지하4층~지상63층 규모의 부산 최대 프라임급 빌딩이다. 서울 여의도 63빌딩보다 40m가 더 높은 지상 289m 높이로 국내 오피스 빌딩으로서는 가장 높다.
주변 오피스에 비해 분양 가격이 다소 높지만 한국거래소 등 주요 금융 및 공공기관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게 됨에 따라 입주할 경우 기업 신뢰도 등 이미지 상승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입주업체에 대해서는 정부와 부산시가 법률에 따라 기업활동을 전격 지원한다. 국ㆍ내외 금융기관이 BIFC에 창업하거나 신설하는 경우 법인세와 소득세를 3년간 100% 면제하고 추가 2년은 50%를 면제한다. 그 외 취득세와 재산세에도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용지·건물의 구입비와 인력 고용ㆍ교육 훈련에도 보조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ㆍ내외 금융기관이 BIFC로 이전하는 경우에도 역시 용지ㆍ건물의 구입비, 인력 고용ㆍ교육 훈련 보조금을 지원한다. 또한 부산국제금융도시추진센터, 금융감독원 등과 합동으로 인허가 처리와 홍보, 인력 알선 등과 같은 기업의 어려움을 처리하는 행정업무를 원 스톱으로 지원해 최고의 기업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문의 051-913-7700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