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중앙회, '적합업종 대책위' 출범

최종수정 2014.04.22 10:00 기사입력 2014.04.22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적합업종 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대책위원장에는 최선윤 한국연식품협동조합연합회장과 이재광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공동 선임되었고, 위원으로는 중소기업 대표·학계·연구계·전문가 등 40명이 선임됐다.

최선윤 공동위원장은 "적합업종제도가 중소기업 적합성을 토대로 한 자율적 합의임을 정확히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으며 이재광 공동위원장도 "적합업종 제도의 존속과 품목 재지정은 양극화된 우리 경제의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최근 대기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가 '나쁜 규제'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재지정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한 대응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는 대·중소기업간 사회적 합의를 통해 중소기업에서 생산하기 적합한 업종과 품목을 지정하는 제도로, 지난 2011년 처음 지정된 품목들이 올 하반기 재지정을 앞두고 있다.
위원회 간사인 박해철 중기중앙회 본부장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적합업종 제도 존폐 논란에 따른 대응전략을 모색하고, 적합업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제도개선과 실효성 확보 방안 마련 등을 위해 출범했다"고 말했다.

향후 대책위는 대·중소기업간 균형적인 성장을 위한 적합업종 제도 점검과 방향 제시, 적합업종 이슈·재지정에 대한 대응방안 수립과 입장 조율,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국회·정부 등과의 소통 채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