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RFA "北 해외관광객 유치 통해 외화확보 심혈"

최종수정 2014.04.15 07:43 기사입력 2014.04.15 0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해외관광객 유치를 통해 외화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4일 중국 지린성 길림신문을 인용해 북한이 북중 관광 활성화 조치를 펴고 있다고 보도했다.
RFA는 평양과 중국 지린성 지안을 오가는 관광직행열차가 13일 재개통된 데 이어 다음달 초에는 투먼-칠보산 관광열차도 운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또 같은 날 열린 평양 국제마라톤대회에 처음으로 외국 관광객의 참여를 허용했다.

길림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린성과 랴오닝성, 안후이성 등 세 지역에서 온 중국 관광객 32명이 13일 지안에서 열차편으로 북한 관광길에 올랐다. 중국 관광객들은 직행 열차를 이용해 평양에 도착한 뒤 북한 관광에 나섰으며 개성, 판문점까지 둘러볼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지안은 랴오닝성 단둥 다음으로 중국 도시 중 두 번째로 평양행 관광직행열차를 개통한 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지린성 투먼시도 전용열차를 이용해 북한 칠보산을 둘러보는 투먼-칠보산 관광열차의 운행을 다음달 2일 재개할 예정이다. 이 관광 상품은 160석을 갖춘 전용 열차를 이용해 자연경관이 빼어난 칠보산뿐 아니라 청진 등 함경북도 일대를 직접 둘러보는 것이라고 RFA는 전했다.

RFA는 이에 대해 북중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으려는 중국과 외화확보를 위해 외국인 관광객의 북한 관광을 늘리려는 북한의 이해가 맞아떨어진 결과라고지적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