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춤한 류현진…2승 위해 넘어야 할 '세 가지 과제'

최종수정 2014.04.11 22:24 기사입력 2014.04.11 22:24

댓글쓰기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로스엔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27)이 시즌 2승에 재도전한다. 1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서다. 올 시즌 네 번째 선발등판이자 세 번째 2승 도전이다. 앞선 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개막전에서 2이닝 8피안타 8실점(6자책점)으로 난타를 당했다. 시즌 초반 승수 쌓기는 물론 자존심 회복을 위해서도 꼭 잡아야 하는 경기다.

가장 중요한 부분은 지난 경기 부진에 따른 부담감을 어떻게 씻어내느냐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26)의 전력 이탈과 조쉬 베켓(34), 폴 마홀름(32)의 부진도 류현진에겐 적잖은 짐이다. 커쇼는 등 근육 부상으로 지난달 30일 15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올랐고, 베켓과 마홀름은 아직까지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그 만큼 구단에서 류현진에 거는 기대가 크다. 현재까지 선발진에서 제 몫을 해주고 있는 게 잭 그레인키(31)와 류현진 정도이기 때문이다.

또 하나 극복해야 할 과제는 A.J. 엘리스(33)가 아닌 다른 포수와 호흡을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엘리스는 지난 9일 왼쪽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 2년 전 수술했던 그 부위다. 최소 4주, 최대 6주 동안 포수 마스크를 쓸 수 없다. 지난해부터 선발로 등판한 33경기 중 26경기를 엘리스와 함께 한 류현진으로서는 분명 악재다.

팀 페데로위츠(27)와 드류 부테라(31)가 수비와 투수 리드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엘리스와 같은 느낌일 수는 없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페데로위츠와 한 경기 호흡을 맞췄고, 부테라와는 배터리를 이룬 적이 없다. 송재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엘리스는 투수 리드, 도루 저지율 등에서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정상급 포수”라며 “류현진과 호흡을 맞춘 경험이 적은 포수들이 어떻게 타자와의 승부를 이끌어가느냐가 또 다른 변수”라고 했다.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마지막 걸림돌은 타자 친화적 구장에서 천적 관계에 있는 타자들을 상대해야 한다는 점이다. 애리조나의 홈구장인 체이스필드는 해발 335m 고지대에 위치해 있어 상대적으로 타구가 공기의 저항을 덜 받는다. 구장의 크기도 작지 않다. 홈플레이트에서 중앙까지 거리가 124m, 좌우 펜스까지 거리는 각각 101m와 102m다.
특히 오른쪽 방면으로 깊숙한 타구가 갔을 때 장타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지난 시즌 류현진이 체이스필드에서 거둔 성적은 3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4.74였다.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이 3.00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점수를 많이 내줬다는 의미다.

유독 류현진에 강한 타자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는 점도 꺼림칙한 부분이다. 폴 골드슈미트(27)가 대표적이다. 지난 시즌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500(14타수 7안타) 1홈런 5타점을 올렸다. 지난달 23일 올 시즌 첫 승부 때도 1안타(3타수)를 쳤다.

테이블세터진의 A.J. 폴락(27)과 아론 힐(23)도 주의해야 할 타자다. 첫 대결 때는 안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대결에서는 각각 타율 0.385(13타수 5안타), 0.625(8타수 5안타)를 기록한 타자들이다. 송 위원은 “상위타선에 있는 타자들과의 승부가 경기 결과를 결정할 것”이라며 “실투는 장타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집중력을 가지고 승부해야 한다. 1회 이들과의 승부를 잘 넘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류현진은 애리조나와의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 5이닝 동안 87개 공을 던지며 2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그러나 지난해 애리조나를 상대로는 5경기 1승 2패 평균자책점 4.65로 다소 부진했다. 두 번째 맞대결 상대 선발은 브랜든 맥카티(31)다. 맥카티는 올 시즌 두 경기에 선발 등판해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7.82를 기록 중이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