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베트남 하노이~중국 접경 고속도로 추가 개통

최종수정 2014.04.06 19:59 기사입력 2014.04.06 19:58

댓글쓰기

메콩강 유역 개발 프로그램 핵심 사업

포스코건설이 지난 6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중국 접경지역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를 추가 개통했다. 이날 열린 개통식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부수상, 딩 라 탕 교통부 장관, 기무라 도모유키 아시아개발은행 베트남 대표, 조규진 포스코건설 글로벌마케팅 본부장, 박시성 포스코건설 동남아사업단장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이 지난 6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중국 접경지역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를 추가 개통했다. 이날 열린 개통식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부수상, 딩 라 탕 교통부 장관, 기무라 도모유키 아시아개발은행 베트남 대표, 조규진 포스코건설 글로벌마케팅 본부장, 박시성 포스코건설 동남아사업단장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포스코건설이 지난 6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중국 접경지역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를 추가 개통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날 하노이 노이바이에서 중국 접경지역인 라오까이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A2공구 구간 전체와 A3공구 일부 구간의 개통식을 열었다. 개통식에는 응웬 쑤언 푹 베트남 부수상, 딩 라 탕 교통부 장관 등 중앙부처 관계자를 비롯해 기무라 도모유키 아시아개발은행 베트남 대표, 조규진 포스코건설 글로벌마케팅 본부장, 박시성 포스코건설 동남아사업단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로써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12월27일 고속도로 A1 구간 27㎞를 개통한 데 이어 A2구간 22㎞ 전체, A3 구간 31㎞ 일부를 개통하게 됐다.

이 고속도로는 아시아개발은행이 메콩강 유역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 중인 핵심 사업 중 하나로 향후 베트남 북부지역의 물류산업은 물론 중국 등 인접국가와의 무역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09년 총 연장 244㎞(8개 구간) 중 3개 구간 81㎞의 공사를 수주했다.

이밖에 호치민-저우자이 고속도로, 메링 도로 등을 포함해 현재 베트남에서 활동 중인 외국 기업 중 가장 많은 도로를 공사하고 있다.
조규진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지난 20여년간 베트남에서 쌓아온 풍부한 현지 경험을 바탕으로 베트남과 함께 발전하겠다는 동반성장의 사명감으로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며 "최종 준공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