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 오너 일가, 계열사 대표 줄줄이 사퇴…"책임경영 강화"(상보)

최종수정 2014.03.28 17:07 기사입력 2014.03.28 17:07

댓글쓰기

구자열 회장, LS그룹 대표이사직 물러나…가온전선, LS니꼬동제련 등도 전문경영인 체제 전환

구자열 회장

구자열 회장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포함해 LS 오너 일가가 그룹과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에서 줄줄이 물러난다. 경영과 이사회를 분리해 책임경영과 투명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LS는 구자열 대표이사 회장, 이광우 대표이사 사장 각자대표 체제에서 이광우 대표이사 사장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했다고 28일 공시했다.
구자열 회장을 포함해 LS그룹 오너 일가는 줄줄이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고 있다.

가온전선은 구자엽 대표이사 회장, 김성은 대표이사 사장 각자대표 체제에서 김성은 대표이사 사장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LS전선은 구자엽 회장이, LS니꼬동제련은 구자명 회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LS전선과 LS니꼬동제련은 각각 구자은 대표이사 사장, 강성원 대표이사 사장 단독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LS 오너 일가가 그룹과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나면서 계열사 대부분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하게 됐다.
LS그룹 관계자는 "전문경영인의 책임경영 강화, 이사회와 경영의 분리를 통한 투명경영 강화를 위해 오너 일가가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도 대부분 사내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은 그대로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JS전선의 원전 케이블 납품 비리 사건도 LS 오너 일가의 계열사 대표이사 사퇴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