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자열 LS그룹 회장 "미래의 기회에 대비해야"

최종수정 2014.03.12 13:47 기사입력 2014.03.12 13:47

댓글쓰기

구자열 LS그룹 회장 "미래의 기회에 대비해야"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구자열 LS 그룹 회장(사진)이 임원들에게 "미래를 내다보고 성장을 위한 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12일 안양 LS타워에서 열린 임원세미나에 참석, "미국의 양적완화, 신흥국 외환위기설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두운 경영 환경에 놓여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LS그룹은 올해로 창립 11년째를 맞는다. 구 회장은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임원들이 세상의 변화를 잘 읽고, 다가올 미래의 기회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LS그룹은 지난 10년간 해저케이블, HVDC(초고압직류송전), 전기차 부품 등 미래성장사업 분야에서 큰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대규모 투자를 해 왔다. 이 분야에서 선진 기업들과 경쟁해 이길 수 있도록 기술을 확보하고, 인재를 양성하는 데 역량을 모았다.

2009년 동해 해저케이블 공장 설립을 시작으로 부산 HVDC 공장, 청주 그린카 부품(EV Relay) 공장, 미국 전력케이블 공장, 브라질 트랙터 공장 등을 준공하고, 주요 계열사의 연구소를 신?증축한 것이 대표적이다.
구 회장은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에서 기업이 직면한 도전과제에 맞서고 해결사 역할을 해야 하는 것 역시 조직의 리더"라며 "LS의 임원은 과감히 의사결정을 내리고 또한 그 선택에 대해 책임을 지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임원세미나에는 구자열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회장단을 비롯해 그룹 임원 및 팀장 30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김한얼 홍익대학교 교수의 '불확실성 하에서의 성장전략 개발'과 최윤식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소장의 '2030 대담한 미래'라는 주제의 강연을 들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