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페스키 "실종 말레이항공 탈 뻔~"

최종수정 2014.03.28 10:44 기사입력 2014.03.28 10:44

댓글쓰기

웨인 페스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웨인 페스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호주의 한 골프선수가 이달 초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를 탑승하려다가 극적으로 일정을 변경했다는데….

웨인 페스키는 28일(한국시간)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그 비행기를 탈 뻔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지금도 기분이 이상하다"고 했다. 사연은 이랬다. 페스키는 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골프대회에 출전했지만 식중독으로 기권했다.
그리고 8일 오전 0시41분 중국 베이징으로 떠나는, 바로 운항 도중 사라진 그 비행기를 예약했다. 중국 PGA 퀄리파잉(Q)스쿨에 출전하기 위해서였다. 페스키는 그러나 호주 브리즈번으로 가는 비행기로 예약을 변경했다. "그 다음 주에도 또 한 차례 Q스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몸 상태가 더 나아지고 나서 도전하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호주의 인터넷 포털사이트 야후 7은 페스키의 사연을 1992년 스위스의 테니스선수 마크 로제의 경우와 비교했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테니스 남자단식 금메달리스트 로제는 그해 US오픈 1회전에서 탈락하자 스위스로 가는 비행기를 예약했다. 하지만 로제 역시 갑자기 일정을 바꿔 뉴욕에 남기로 했고, 로제가 타려던 비행기는 운항 도중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