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러 철도 연결 첫 단추' 환승없이 달릴 수 있는 열차 개발

최종수정 2014.03.30 11:00 기사입력 2014.03.30 11:00

댓글쓰기

러시아 광궤와 표준궤가 모두 운행 가능한 궤간가변 고속대차 개발 성공
궤간가변열차

궤간가변열차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러시아 광궤와 한국 표준궤를 모두 달릴 수 있는 궤간가변 고속대차 개발이 성공했다.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실현을 위한 한ㆍ러 철도 연결의 첫 단추를 뀄다는 평가다.

한국철도기술연구은 러시아 철도의 광궤와 한국철도의 표준 궤도를 모두 달릴 수 있는 궤간가변대차 개발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철도연은 앞서 28일 경기 의왕시 본원에서 궤간가변 고속대차를 공개했다.

한국철도가 북한을 통과해 러시아로 운행할 경우 철도 궤도의 폭이 다르기 때문에 러시아 국경에서 환승이나 환적이 필요했다. 한국ㆍ중국ㆍ유럽 철도는 표준궤(1435mm)이고, 러시아철도는 광궤(1520mm)로 궤도의 폭이 85mm의 차이가 있다.

이번에 개발된 궤간가변 고속대차를 적용하면 한국에서 출발한 열차가 환승이나 환적, 또는 열차바퀴 교환 없이 바로 통과해 유럽까지 달릴 수 있게 됐다.

궤간가변 고속대차는 시속 200km대의 고속주행이 가능하며, 궤간의 차이가 발생한 지점에서 열차가 멈추지 않고 시속 10~30km의 속도로 운행할 수 있다. 또한 위험 화물의 대량수송에도 적합해 향후 동북아 지역의 화물 운송에 많은 수요가 예상된다.
철도연의 궤간가변 고속대차는 남북철도 운행과 장거리, 혹한기 등 동북아지역의 운행 환경을 고려해 개발됐으며, 유럽에서 쓰이고 있는 궤간가변 대차와 비교해 고속화, 장거리 운행, 유지 보수, 추위를 견디는 내한성 부분에서 매우 우수하다.

현재 궤간가변열차를 운행하는 유럽 국가는 폴란드-리투아니아(화물ㆍ여객)와 스페인-프랑스(여객)에서 운행 중이다.

또한 280km/h 동특성시험에 성공했고, 동북아의 혹한기 운영에 대비한 영하 80℃의 극한 환경에서 부품 피로시험과 충격시험을 통과했다.

향후 세계철도연맹(UIC) 기준으로 500회 궤간변경 및 10만km 실제 주행을 진행한 이후 실용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남북 및 동북아철도 연계 시 두만강~하산과 중국~러시아 국경역에서 시범운행을 하고, 양자 및 다자협력을 통해 유럽처럼 궤간가변 철도운송체계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홍순만 철도연 원장은 "앞으로 설계, 제작, 시험, 진단 기술 등 궤간가변대차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국경에서쾌적하고 원할한 철도 서비스 제공은 물론, 동북아 통합 철도물류체계 구축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