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되는 한국 ITS…베트남도 배우러 온다

최종수정 2014.03.25 06:00 기사입력 2014.03.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국토교통부는 25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고위급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초청연수회'를 개최한다.

이번 초청연수에서는 베트남 교통부, 지자체 등의 국?과장급 공무원들이 참석해 우리나라의 ITS 구축현황과 베트남의 ITS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교통정보센터 등을 견학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말레이시아 초청연수시 큰 호평을 받은 1대1 업무회의의 비중을 확대해 우리 기업들이 가진 경험과 기술을 충분히 전달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베트남 대표단은 다양한 규모의 교통정보센터를 방문할 기회를 갖게 돼 도시 규모에 따른 필요 ITS시설과 소요재정을 현실적으로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베트남 정부는 극심한 교통난 해소를 위해 호찌민, 하노이, 다낭의 3개 대도시권역에 ITS 인프라와 교통통제센터를 구축하는 등 도로체계 현대화를 위해 2015년까지 16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약 10여개의 주요 ITS 프로젝트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더불어 그동안 현지에서 쌓아온 실적과 신뢰 덕분에 베트남 정부도 우리기업의 진출을 적극 환영하고 있어, 이번 초청연수가 베트남 ITS 시장 진출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정보제공과 수주전략 마련을 위한 ITS 해외진출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새로운 유망시장 개척을 위해 민관 합동 로드쇼도 개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ITS 기업들의 원활한 해외수주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