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글로벌 기업 수, 10년간 '제자리 걸음'

최종수정 2014.03.24 11:00 기사입력 2014.03.2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지난 10년간 우리나라의 글로벌 기업 수가 정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BRICs) 등 주요 경쟁국들의 글로벌 기업 수는 큰 폭으로 늘어나 대조적이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조사에 따르면, 주요 3개 글로벌 기업 순위(Fortune Global 500, Financial Times Global 500, Forbes Global 2000)에 포함되는 한국 기업의 수는 지난 10년간 미미한 증가세를 보였다.

포츈 글로벌 500(Fortune Global 500)은 매출액 기준, 파이낸셜 타임즈 글로벌 500(Financial Times Global 500)은 시가총액 기준으로 글로벌 기업을 선정하며, 포브스 글로벌 2000(Forbes Global 2000)은 매출액ㆍ이익ㆍ자산ㆍ시가총액 등을 합산해 자체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매출액 기준 포츈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되는 우리 기업은 지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11개에서 14개로 3개 증가한 반면, 중국은 74개(15개→89개), 인도는 4개(4개→8개), 브라질은 5개(3개→8개), 러시아는 4개(3개→7개)가 늘어났다.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하는 파이낸셜 타임즈 글로벌 500대 기업의 경우에도 중국은 37개(8개→45개), 인도는 10개(2개→12개), 브라질은 8개(2개→10개)의 급증세를 보인 반면, 우리 기업은 2개 증가(3개→5개)에 그쳤다.
포브스 글로벌 2000대 기업 순위에서도 우리나라는 지난 10년간 15개가 늘어났으나, 중국 등 경쟁국들의 증가폭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국가별 글로벌 기업 수를 살펴보면, 한국은 기존 선진국 그룹(G5,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과 상당한 격차를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새롭게 순위에 진입할 수 있는 기업 후보군도 적어*, 당분간 G5 수준의 상위권 국가로 도약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반면 중국, 인도 등 경쟁국과의 격차는 좁혀지거나 이미 추월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추광호 전경련 기업정책팀장은 "우리나라 안에서 대기업으로 불리는 기업들도 세계무대에 서면 왜소한 경우가 많다"면서 "글로벌 순위에 포함된 우리 기업들조차 일부를 제외하고는 중간 이하 순위에 머물러 있어 업종별 글로벌 1위 업체와 비교하면 규모가 작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 팀장은 "실제 포츈 글로벌 500 중 100위권에 드는 한국 기업은 2개, 파이낸셜 타임즈 글로벌 500 중 100위권에 드는 한국기업은 1개에 불과하다"며 …"지금과 같은 글로벌 경제전쟁 시대에는 보다 많은 우리나라 기업들이 더욱 성장해 세계를 상대로 경쟁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적극적으로 북돋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