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용섭 의원 “소비자·농민 상생하는 정책 마련돼야”

최종수정 2014.03.24 10:04 기사입력 2014.03.24 10:04

댓글쓰기

"광주 수완지구 농협 하나로클럽서 ‘일일 명예아르바이트’ 체험"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용섭 의원이 광주 수완지구 농협 하나로클럽서 ‘일일 명예아르바이트’ 체험을 하고있다.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용섭 의원이 광주 수완지구 농협 하나로클럽서 ‘일일 명예아르바이트’ 체험을 하고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용섭 의원이 우리 농수산물 우수성 알리기에 발 벗고 나섰다.

23일 광주 수완지구 농협 하나로클럽·마트 1층 ‘함평딸기’ 특판매대에서 ‘일일 명예아르바이트’ 체험을 한 이 의원은 “농민과 소비자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국가적 농업정책이 마련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의원의 ‘우리 농산물 알리기’ 일일 체험 장소인 농협 하나로클럽·마트에는 휴일을 맞아 먹거리 쇼핑을 위한 가족단위 소비자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 의원은 “우리 농수산물을 구입하기 위해 많은 분들이 농협을 찾고 있는 것은 참으로 고무적인 일이다”며 “생산자는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한 푼이라도 싸게 농산물을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현재 우리 농산물은 통상 생산자-산지유통인-도매시장법인-중도매인-소매상-소비자 등 보통 5~7단계의 유통구조로 인해 소비자와 농민 모두 불만을 초래하고 있다”며 “유통주체 간의 경쟁을 촉진해 유통단계별 비효율성을 제거하고 직거래를 활성화해 농산물 수급을 안정화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농산물 가격폭락의 근본적 요인은 값싼 수입농산물이 차고 넘치는 시장상황이 고착화 되어있기 때문이다”며 “생산비 보장과 가격안정, 식량자급 실현을 목표로 하는 논의가 정치권에서 폭넓게 이뤄져 하루빨리 이 목표가 실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부와 농협이 농산물 생산자는 제값을 받고, 소비자는 싼값에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며 “우리 농산물을 지키기 위한 정부나 기관의 노력뿐 아니라 소비자들도 고품질 농산물의 가치를 인정하고 우리 농수산물을 애용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