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푸틴 발언과 지표호조에 이틀째 상승…다우 0.55%↑

최종수정 2014.03.19 06:01 기사입력 2014.03.19 05: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뉴욕 증시는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위기감이 감소하고 경제 지표 호조로 이틀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88.97포인트( 0.55%) 상승한 1만6336.19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도 53.36포인트(1.25 %) 올라 4333.31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13.42포인트( 0.72%) 상승한 1872.25에 거래를 마쳤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의회 연설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시장의 위기감을 크게 줄였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의회 연설에서 크림 반도 이외에 우크라이나 지역에 대한 영토적 관심이 없음을 천명했다. 이후 푸틴 대통령은 크림 반도 병합 문서에 서명했다. 미국 등 서방은 여전히 반발하며 제재 수위를 높이려고 하고 있지만 시장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우려를 많이 덜어낸 분위기다.

여기에 이날 나온 주택 착공 관련 지표 등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BMT 어셋 매니지먼트의 칩 코브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지표들은 여전히 동일한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주택착공건수는 1월보다 한결 나아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시장내 낙관론을 전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한때 122포인트까지 상승했으나 오후들어 다소 조정을 받았다.

주요지수들도 크림반도 주민투표 이후 이틀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이패드용 오피스 버전 발표 예정 소식에 주가가 3.94% 올랐다.

게임 스톱은 월마트가 자체 매장에서 게임 프로그램 판매를 강화할 것이란 발표에 주가가 3.42% 하락했다.

미국 상무부는 2월 주택착공 건수가 90만7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월보다 0.2% 감소한 것이고 지난 해에 비해선 6.4% 감소한 것이다.

그러나 시장에선 폭설과 한파 등을 감안할 때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