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화 변동폭 확대, 국내 영향 적다"

최종수정 2014.03.17 11:46 기사입력 2014.03.17 11: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오현길 기자, 이윤재 기자] 정부는 중국이 위안화 변동폭을 확대한 것에 대해 국내에 큰 영향을 줄만한 변화가 아니라고 평가하면서도 환율 변동성이 커진 만큼 시장의 변화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17일부터 위안화의 일일변동 허용폭을 기존 1%에서 2%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현재 복수통화바스켓제도로 위안화 환율을 결정하는데 이에 따른 변화의 폭을 현재보다 2배 수준으로 넓힌 것으로, 중국이 중장기적으로 경제ㆍ금융 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의 일환으로 평가된다.
은성수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중국이 큰 교역상대국이고, 세계 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면서도 "우리나라 시장에 큰 영향을 줄 만한 변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은 관리관은 "다만 변동폭 확대에 따른 시장의 변화는 예의주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상대 한국은행 국제국장도 "위안화의 변동폭 확대는 이미 예견했던 일"이라면서 "당장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의 위안화 변동폭 확대는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최근 구체적으로 언급된 바 있다. 유 국장은 다만 "요사이 유지돼온 원ㆍ달러 동조화 움직임이 이후 유지될 지, 느슨해질 지가 관심사"라면서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경제에 영향을 줄만한 변화는 아니지만 기업들의 입장에서는 주의깊은 관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은 관리관은 "만약에 환율변동이 많으면 기업이나 투자가 입장에서는 좀 더 주의 깊게 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남규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장은 "수출기업 입장으로는 향후 위안화 환율 방향성이나 영향이 가시화될 때까지는 변동 추이를 좀 더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며 "기본적으로 환변동보험에 가입해 리스크를 헷지하고 향후 환율 변동에 따라 수출 전략을 수정하는 등 대응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안화의 변동폭이 확대되면서 위안화 거래소를 통한 직거래 가능성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재부는 지난 5일 발표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세부실행 계획'에서 원ㆍ위안 직거래 시장 기반 조성과 야간 달러선물 시장 개설 등 외환시장 선진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정부기관의 국제금융 담당 연구원은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위안화 거래소는 위안화의 시장화를 전제로 하는 것인 만큼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위안화 거래소는 시장의 수요가 받쳐줘야 하는데, 이를 계기로 위안화 거래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세종=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