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주운석 가격, 천연기념물 문화재 지정땐 "돈으로 환산못해"

최종수정 2014.03.17 10:44 기사입력 2014.03.17 10:44

댓글쓰기

진주 운석 가격이 화제다.(채널A 방송 캡처)

진주 운석 가격이 화제다.(채널A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진주운석 가격, 천연기념물 문화재로 지정되면 가치가 얼마?
진주운석 가격과 가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진주운석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한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경남 진주에서 잇따라 발견된 운석을 문화재보호법이 규정하는 '문화재' 중 기념물로 보아 천연기념물 지정 등을 통한 적극적인 보호조치에 착수하기로 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16일 "현행 문화재보호법 2조(정의)에서는 문화재를 유형문화재ㆍ무형문화재ㆍ기념물ㆍ민속문화재의 네 종류로 나누는데 그 중 기념물의 세부 항목에 이번에 발견된 운석을 포함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또 "이에 의하면 이번 운석은 지질 혹은 광물로서 역사적ㆍ경관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큰 것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행 문화재보호법은 ‘동물(그 서식지, 번식지, 도래지를 포함한다), 식물(그 자생지를 포함한다), 지형, 지질, 광물, 동굴, 생물학적 생성물 또는 특별한 자연현상으로서 역사적ㆍ경관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큰 것’을 기념물 중 하나로 정의하고 있다. 이에 해당하는 문화재는 국가지정 문화재 중에서도 천연기념물 혹은 명승으로 지정되지만, 이번 운석은 자연경관이 아니므로 명승이 아니라 천연기념물 지정 후보가 된다.
진주교육대 부설 한국지질유산연구소장인 김경수 교수는 최근 "진주 운석은 우리나라에서 낙하지점이 확인된두 번째 운석이라는 희소성과 학술적 가치가 상당하다"며 "우리나라에서 운석이 발견된 것 자체가 굉장히 희귀해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엄청난 학술적 가치가 있다"고도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은 관세청을 비롯한 정부 당국에 해당 운석의 해외 반출 금지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극지연구소는 16일 지난 10, 11일 각각 진주 대곡면과 미천면에서 발견된 암석을 조사한 결과 모두 운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천문학이나 사금탐사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주 운석 탐사’에 관한 글과 운석 가격과 진주운석 가치에 대한 글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블로거는 ‘평범한 운석이 1g에 5달러 정도지만 이번 운석은 희소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돼 g당 100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을 것’이라며 가격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지난해 러시아에 떨어진 운석의 가격은 1조원을 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러시아 체바르쿨 호수에 떨어진 600kg짜리 운석의 가격은 한화로 무려 1조원이 넘었다.

진주 운석 가격 문화재 지정 소식에 네티즌은 “진주운석 가격, 문화재로 지정되면 가격은 얼마나 되지?” “진주운석 가격, 천연기념물이면 돈으로 환산할 수 없겠네” “진주운석 가격, 국가 보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