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연금, 삼성전자 지분율 이건희 회장보다 높아

최종수정 2014.03.16 15:57 기사입력 2014.03.16 15:56

댓글쓰기

'큰 손' 군림…주주권 행사는 초보 수준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국민연금이 삼성전자 지분을 이건희 회장보다 많이 보유하는 등 주식시장의 큰 손으로 군림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지난달 말 기준 코스피시장과 코스닥시장의 267개 상장사 지분을 5% 이상씩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의 주식투자액은 총 84조원으로 기금적립금 422조원의 20%에 달한다.

주요 대기업 주식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주식 투자금 중 절반 이상인 44조8872억원을 삼성·현대자동차·SK·LG 등 국내 4대 그룹에 투자했다. 특히 삼성전자와 현대차에 대한 국민연금 지분율은 각각 7.43%, 6.99%로 이건희 회장과 정몽구 회장보다 높았다.

하지만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는 여전히 초보적인 수준이라는 지적이 많다. 국민연금이 주주총회에서 반대표를 던진 비율은 2008년 5.4%에서 지난해 11.95%로 높아지는 데 그쳤다.

국민연금은 지난 7일 만도 주총에서 대표이사 재선임 안건에 반대의견을 냈지만 찬성 주주들이 많아 받아들여지지 않은 바 있다.
이영곤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국민연금이 주주권을 행사할 경우 주주권익 침해에 대한 감시 강화라는 긍정적 측면이 부각될 것"이라며 "국민연금이 주요 주주로 등재돼 있는 기업은 부실계열사 지원과 같은 행위를 하기 어려워지고 기업투명성도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