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1500m 메달 싹쓸이

최종수정 2014.03.15 08:58 기사입력 2014.03.15 08:58

댓글쓰기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1500m 메달을 독식했다.

심석희(17·세화여고), 김아랑(19·전주제일고), 박승희(22·화성시청)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나란히 금, 은, 동메달을 땄다. 심석희는 2분34초423만에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아랑과 박승희는 각각 2분34초717과 2분34초838로 그 뒤를 이었다.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 준결승에서도 4분07초947을 기록, 1조 선두로 결승에 안착했다. 캐나다, 중국, 이탈리아와 겨루는 결승은 17일 열린다.
한편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남자 대표팀은 첫날 동메달로 재도약을 예고했다. 박세영(21·단국대)이 1500m 결승에서 2분15초262의 기록으로 샤를 아믈랭(캐나다·2분15초049), 한티안위(중국·2분15초138)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이 종목 정상에 오른 러시아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2분15초393)은 4위에 머물렀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