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의원, ‘호남KTX 서대전 경유 요구는 선거용"

최종수정 2014.03.02 11:45 기사입력 2014.03.02 11:43

댓글쓰기

"지방선거 앞두고 충청권서 논란 가열...조기 차단위해 강력 대응 절실”

이낙연 의원, ‘호남KTX 서대전 경유 요구는 선거용"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낙연 의원(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은 대전·충청권의 ‘호남고속철 서대전역 경유’ 요구에 대해 광주·전남 나아가 전북 차원의 보다 단호한 공동대응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2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대전·충청권이 정략적으로 제기한 호남KTX 서대전역 경유 요구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갈수록 세를 얻어가고 있어 논란의 조기차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대전·충청권의 요구대로 서대전을 경유하는 기존 호남선 ‘일반선로’를 고속철도와 병행해 운행할 경우 구간 속도가 300km에서 150km로 떨어지면서 소요시간이 45분 이상 더 걸린다”며 “이로 인한 시간적·경제적 손실은 고스란히 호남사람들이 뒤집어 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천안과 오송 분기점역 선정을 둘러싼 충청 내부의 갈등 때문에 호남고속철 건설이 지금껏 지연됐는데, 1단계 완공을 눈앞에 둔 지금 또다시 대전·충청권의 억지로 저속철이 되는 것을 호남사람들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정부에 대해서도 “올해 말 완공을 앞둔 시점에서 더 이상의 소모적인 논쟁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당초 계획대로 고속철 전용노선만을 운영한다는 점을 명확히 하라”고 촉구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