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권 연대 가능성 부활?

최종수정 2014.03.02 06:06 기사입력 2014.03.02 06:06

댓글쓰기

이종걸 의원 "야권연대 해야 한다" 주장..2월 국회 마무리 후 정치현안 부상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2월 국회가 마무리되면서 수면 아래 잠복해 있던 야권연대 가능성이 민주당 내에서 다시 제기되고 있다. 김한길 당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장이 지난달 27일 회동하면서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민주당 정치혁신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종걸 의원은 최근 기자와 만나 "이번 지방선거를 제대로 치르기 위해서는 야권연대가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선거전략부터 차근차근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지난달 중순까지 야권연대 필요성이 활발히 제기됐지만 안철수 위원장이 "연대는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물밑으로 가라앉은 상태였다.

이 의원의 연대 가능성 발언은 최근 들어 당내 기류가 변하고 있어 더욱 주목을 받는 모양새다.

기류 변화는 기초선거 정당공천과 관련한 입장에서 감지된다. 민주당에서는 '유지해야 한다'는 현실론이 우세했지만 김 대표가 안 위원장과의 회동 직후 "공천 폐지를 관철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언급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안 위원장이 속한 새정치연합은 이 보다 며칠 앞서 "정당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한 바 있다.

공천 폐지와 관련해 의견 일치를 이루면서 자연스럽게 연대론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공천을 유지해야 한다'며 현실론을 폈던 당내 일부 의원들도 '폐지' 쪽으로 무게 중심이 쏠리는 양상이다. 이 의원도 당초 "'이기는 선거'를 위해서는 공천을 완전히 없애서는 안된다"는 입장이었지만 최근에는 "폐지하는 쪽이 맞다고 본다"면서 태도를 바꿨다.

김성곤 의원 역시 지난달 28일 의원총회에서 "공천을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는데 최근 며칠 사이 흔들리는 게 사실"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김상곤 교육감의 경기도지사 출마가 야권연대의 실질적인 연결고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도지사 출마에 긍정적인 만큼 어떤 형식으로든 선거에 나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새정치연합 입장에서는 김 교육감이 영입 결정을 한차례 유보한 만큼 민주당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공천 폐지와 김 교육감 영입이 야권의 이해관계와 잘 맞아떨어진 셈이다.

연대 가능성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입장은 아직까지 뚜렷하지 않다.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김 대표와 안 위원장 회동에서 연대 얘기는 한 마디도 없었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