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주한 日총괄대사 불러 항의(종합)

최종수정 2014.02.23 13:54 기사입력 2014.02.23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정부는 일본 시마네현에서 열린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 참석한 것과 관련,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이 23일 오전 11시 미치가미 히사시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로 불러(招致) 엄중 항의했다.

조치란 외교 상대국의 행동으로 문제가 생기거나 설명이 필요할 때 상대국 외교관을 외교 당국 사무실로 불러들이는 것을 뜻하며 강한 반대의지나 항의의 뜻을 전달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사 소환이나 기피인물 지정,공관철수와 같은 항의는 수습하는 데 적지 않은 어려움이 따르는 만큼 부담이 적은 '초치'가 항의의 수단으로 사용된다.

정부는 이날 독도는 우리의 고유영토이며 어떠한 분쟁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억지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특히 독도가 일본 제국주의 한반도 침탈의 첫 대상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일본 정부가 제국주의 침탈의 역사를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독도도발을 하면 할수록 한일관계는 깊은 수렁으로 빠질 것이며 모든 책임은 일본 정부가 져야 하다고 꼬집었으며 특히 다케시타 와타루 자민당 의원을 중심으로 하는 인사들이 지방행사를 중앙정부 행사로 격상하려 하는 목표를 만약 할 경우 한일 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끝으로 제국시대 과거를 미화하지 말고 올바른 역사관을 가진 미래시대를 육성함으로써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책임있는 국가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역사왜곡을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지난 20일 '고노담화' 검증 검토를 시사한 것을 함께 비판하며 독도와 위안부 문제는 일본 정부가 역사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데서 비롯됐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미치가미 히사시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고노 담화와 관련해 한국이 오해하고 있으며 아베 신조 총리는 역대 총리와 다르지 않다는 뜻을 밝혔고 유엔평화할동을 하다보니 일국 평화주의가 잘못됐다는 것을 알고 적극적 평화주의로 나서게 된 것"이라며 오해가 없기를 당부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우리가 일본의 현실을 정확히 보고 있어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라면서 "일본은 주변국이 오해하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며 주변국 탓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일침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