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 좋은 시절' 옥택연 "사투리 위해 부산서 일주일 생활"

최종수정 2014.02.18 15:54 기사입력 2014.02.18 15:54

댓글쓰기

'참 좋은 시절' 옥택연 "사투리 위해 부산서 일주일 생활"

[아시아경제 e뉴스팀]그룹 2PM의 옥택연이 사투리 연기를 위해 부산에서 일주일간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옥택연은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제작발표회에서 "첫 주말극 도전이지만, 아직 초반이라 다른 점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25회 정도 지나면 아마 이전과 다른 점들을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선생님, 선배님들과 같이 호흡을 맞추는 가족극은 처음이다.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신데렐라 언니' 이후 또 한 번의 사투리 연기 도전과 관련해 "이번에는 대사가 길어서 부산에 내려가 일주일 정도 친구와 시간을 보냈다"며 남다른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5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와 벌어지는 스토리를 통해 각박한 생활 속에 잠시 잊고 있던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재조명한다. 오는 22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