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치]女 컬링, 영국에 8-10 석패…4강行 '적신호'

최종수정 2014.02.15 18:31 기사입력 2014.02.15 18:31

댓글쓰기

컬링 여자 대표팀[사진=대한컬링경기연맹 제공]

컬링 여자 대표팀[사진=대한컬링경기연맹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여자 컬링 대표팀이 영국에 아쉽게 패하며 4패(2승)째를 당했다.

김지선(27·주장)과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 6차전에서 세계랭킹 3위 영국에 8-10으로 졌다.
이날 캐나다(세계랭킹 2위)에 6-8로 진 일본(세계랭킹 9위)과 함께 공동 7위까지 밀리며 4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컬링은 출전국 10개팀이 풀리그 방식으로 9경기를 치른 뒤 상위 4개팀이 4강에 진출, 토너먼트로 메달을 겨룬다.

대표팀은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국인 영국을 맞아 시종일관 대등한 경기를 했다. 전날 실책을 연발하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던 중국(세계랭킹 5위)전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6엔드까지는 팽팽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1엔드에서 2점을 얻은 대표팀은 5엔드까지 추가 득점 없이 2-5로 다소 뒤졌지만 6엔드에서 2점을 만회하며 4-5, 1점차까지 추격했다.
대표팀은 7엔드에서 다시 2점을 내주며 궁지에 몰렸다. 하지만 이어진 8·9엔드에서 각 2점씩을 추가하며 8-7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유럽의 강호 영국의 진가는 마지막 엔드에서 드러났다. 한국은 10엔드에서 1점만 내줄 경우 후공을 잡는 연장 11엔드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었지만 상대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3점을 헌납했고, 결국 8-10으로 무릎을 꿇었다.

4강 진출을 위해 대표팀이 세운 풀리그 목표는 6승 3패. 남은 세 경기에서 전승을 올려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대표팀은 16일 오후 7시 세계랭킹 6위 덴마크와 7차전을 치른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