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치]스켈레톤 '신예' 윤성빈, 1·2차 1분54초56…전체 13위

최종수정 2014.02.15 01:03 기사입력 2014.02.15 01:03

댓글쓰기

스켈레톤 대표팀의 윤성빈[사진=아디다스 제공]

스켈레톤 대표팀의 윤성빈[사진=아디다스 제공]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스켈레톤 대표팀의 윤성빈(20·한국체대)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남자 첫 날 주행에서 13위를 했다.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산키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스켈레톤 1·2차 레이스에서 합계 1분54초56을 기록, 출전선수 27명 중 13위에 올랐다. 윤성빈은 15일 3·4차 시기에서도 이 성적을 유지하거나 순위를 끌어올릴 경우 한국 스켈레톤 올림픽 사상 최고성적을 남기게 된다.

현재 최고성적은 강광배(42)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FIBT) 부회장이 2002년 솔트레이크 대회에 올린 20위다. 강 부회장은 2006년 토리노 대회에도 출전해 23위를 기록했고, 그 뒤 2010년 밴쿠버에서는 조인호(35) 현 대표팀 코치가 23위에 오른 바 있다. 아직 올림픽 10위권 진입은 이루지 못했다.

2012년 9월 스켈레톤에 입문한 뒤 이번 올림픽에 첫 출전한 윤성빈은 시종일관 당찬 레이스를 선보였다. 특히 1차 레이스 스타트 기록은 4초66으로 출전선수 중 다섯 번째에 오르기도 했다.

레이스 중 조종술에서 다소 미흡한 점을 드러냈지만 전체 15위에 해당하는 57초54의 기록으로 1차 레이스를 마쳤다.
이어진 2차 레이스에서도 스타트 기록을 4초65에 끊는 등 좋은 출발을 보였고, 1차보다 0.5초 이상 빨라진 57초02의 기록으로 결승전을 통과했다. 2차 레이스 기록만 놓고 보면 공동 9위 해당할 정도로 좋은 레이스를 했다.

스켈레톤 대표팀의 주장 이한신[사진=아디다스 제공]

스켈레톤 대표팀의 주장 이한신[사진=아디다스 제공]


윤성빈과 함께 출전한 대표팀 주장 이한신(26·전북스켈레톤연맹)은 1·2차 합계 1분56초53으로 23위에 자리했다.

스켈레톤은 33㎏ 썰매를 끌고 30m 달린 뒤(스타트) 썰매 위에 엎드린 채로 얼음트랙을 활강하는 종목이다. 다른 썰매 종목인 봅슬레이는 원통형 탑승식 썰매를 이용하고, 루지는 썰매 위에 누운 채 경기를 갖는다.

스켈레톤 썰매의 경우 방향전환과 제동을 위한 별도의 장치는 없다. 머리와 어깨, 다리 등 신체만이 활용할 수 있는 전부다. 최고시속은 130~140㎞. 하루 두 차례씩 이틀에 걸쳐 레이스를 갖고 1~4 차기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가린다.

윤성빈과 이한신은 15일 오후 11시45분 3차와 4차 레이스에 출전한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