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공기관 공시 점검…불성실 기관 담당자 '문책'

최종수정 2014.02.13 15:28 기사입력 2014.02.13 1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정부가 295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경영정보 공시 현황 점검한다. 복리후생과 관련한 이면합의 공시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불성실 공시가 확인되면 담당자를 문책한다.

기획재정부는 이달 24일부터 다음달 23일까지 2013년도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시대상 295개 기관의 경영정보 공시 현황을 일제 점검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시 점검은 지난해 말 발표된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기재부는 조세재정연구원, 노무사, 회계사 등과 함께 점검팀을 구성해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복리후생과 관련해 노사간 이면합의 사항을 1월말까지 자진 신고하도록 한 것과 관련해 드러나지 않은 합의 사항이 있는지를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는 부채와 복리후생 등 공시된 정보가 단체협약서와 감사보고서 등 원본 자료와 일치하는 지를 서면·현장 확인을 통해 점검하고, 수시 공시 대상 정보의 적기 공시 여부도 함께 점검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사 결과 불성실 공시 사항이 확인되면 불성실 공시기관으로 공표하고, 관련 규정에 따라 주의 및 담당자 인사조치 등의 제재를 시행할 방침이다.

또 일제 점검 후에도 국민에 의한 경영 감시가 내실화 될 수 있도록 매년 4월 정기 공시 이후 일제 점검을 정례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성실한 공시 이행을 위해 불성실 공시를 하는 기관의 기관장을 문책까지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