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존케리 미 국무 오후 방한 북핵 등 집중 논의

최종수정 2014.02.13 13:44 기사입력 2014.02.13 13: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아시아·중동 지역 순방차 13일 오후 한국을 방문, 북핵 문제와 버락 오마바 대통령의 방한 문제 등을 협의한다.


케리 장관의 방한은 지난해 4월에 이어 10개월 만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케리 장관은 이날 오후 6시30분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내용을 발표한다.


올들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은 북한·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와 한일관계 등 동북아 정세, 한미동맹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할 예정이다.
특히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전날 진행된 남북 고위급 접촉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의 최근 대화공세 의도를 분석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케리 장관은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우리측과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차단하는 방안을 집중 협의하고 북한 비핵화 진전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미국은 안보 현안 등에 대한 공동 대처를 위해 한일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우리측에 거듭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케리 장관은 외교장관 회담 전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하고 미국 백악관이 발표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4월 방한의 구체적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케리 장관은 만 24시간이 되지 않은 짧은 방한 일정을 마친 뒤 14일 오전 다음 순방지인 중국으로 출국한다.

올들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은 북한·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와 한일관계 등 동북아 정세, 한미동맹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할 예정이다.

특히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전날 진행된 남북 고위급 접촉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의 최근 대화공세 의도를 분석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대화 공세를 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한미 연합훈련 중단 등을 요구하는 등 태도 변화가 없다는 점에서 케리 장관은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우리측과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차단하는 방안,북한의 비핵화 등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케리 장관은 14일 오전 다음 순방지인 중국으로 출국한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