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올해 '인문학 진흥', 정부가 주도한다

최종수정 2014.02.24 13:42 기사입력 2014.02.13 1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부처 내에 인문정신문화과를 신설하는 등 정부 주도의 인문학 진흥정책을 펼친다. 또한 각종 유휴시설을 활용, 공연장 및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 '일상 속 문화' 확산에 나선다.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3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2014년 업무계획'을 통해 올해 문화정책 추진 방향과 과제, 각종 현안을 보고했다. 이에 문체부는 4대 전략으로 ▲ 국민 문화체감 확대 ▲ 인문ㆍ전통의 재발견 ▲ 문화기반 서비스산업 육성 ▲ 문화가치의 확산 등을 제시했다.

문체부는 올해 말 문화예술관람률 73.7%(2013년 69.6%), 문화예술교육 참여자 260만명(2013년 215만명), 콘텐츠산업 매출액 98조원(2013년 91조5000억원), 국내관광 시장규모 26조원, 외래관광객 수 1300만명(2013년 1217만명) 달성 등을 목표로 삼았다.

인문학 진흥정책과 관련, 문체부는 부처 내에 인문정신문화과를 신설하고 인문ㆍ정신문화진흥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서관, 박물관을 인문ㆍ정신문화 진흥의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공공도서관 50개관, 공립 박물관 12개관, 작은 도서관 36개관을 추가로 확충하고 우수도서 선정ㆍ보급 지원 예산도 78억원에서 152억원으로 늘린다.

국민들의 문화 향유권 확대와 관련해서는 우선 120억원의 예산을 들여 생활문화센터(복합문화커뮤니티센터) 20곳을 조성하는 등 생활권 기반의 복합 문화 활동 공간이 만든다.
이와 더불어 지역 유휴시설 및 노후 문화시설을 작은 도서관, 공연장, 연습실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전개된다. 이에 문체부는 작은 영화관, 인디뮤지션 연습 창작공간인 음악창작소, 찾아가는 체육관 등 기존 정책은 그대로 추진하면서 현장의 문화 인프라를 늘려 국민이 문화ㆍ스포츠를 즐기는데 기여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기초예술분야의 창작 활성화 방안으로 민간공연단체의 대관료를 최대 80%(연간 2천만원 이하) 지원하고, 저소득 예술인에 대한 산재보험료 국고지원 비율을 작년 30%에서 50%로 끌어 올리는 정책이 추진된다.

현재 필기시험 위주인 문화재 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을 실기시험으로 전환, '문화여가사' 자격증 제도를 도입 등 문화분야 서비스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해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도 진행된다.

관광산업 활성화하기 위해 문체부는 복합리조트, 의료관광, 마이스(MICE, 국제회의ㆍ관광ㆍ컨벤션ㆍ전시회), 한류관광 등 4대 전략 분야로 꼽았다. 복합리조트에 대해서는 사전 심사 또는 공모를 통한 대규모 한국형 복합리조트를 개발하며 외국인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체육 분야와 관련, 우수체력 인증자를 대상으로 민간보험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전문체육인, 생활체육참여자 등을 대상으로 한 스포츠보험을 제도화하고 체육시설별 안전과 위생 기준도 새롭게 개편할 계획이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