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으로 역전?' 새누리당 중구 당협위원장 놓고 고민

최종수정 2014.02.13 11:27 기사입력 2014.02.13 09: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13일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서울 중구 당협위원장 인선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일부 언론에서 지상욱 전 자유선진당 대변인이 나경원 전 의원을 제치고 위원장에 내정됐다고 보도하자 최고위원들이 이를 적극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중구는 종로와 함께 정치적 상징성이 큰 데다 당 일각에서 친박(친박근혜) 주류가 지 전 대변인을 미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어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친이(친이명박) 계열로 분류되는 심재철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당 조강특위가 중구에 지 전 대변인을 고른 것으로 보도됐는데 그랬다면 잘못"이라면서 "나 전 의원을 탈락시켰다면 경쟁력 기준이 아닌 '자기편이냐 아니냐'라는 얄팍한 계산에 따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최고위원은 "자칫 파벌의 이익만 따지는 속 좁은 정당이 될 수 있고 당장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성표를 획득하는 데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면서 "경쟁력 있는 여성까지 내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도 "솔직히 말해 새누리당이 내놓을 만한 여성이 누가 있냐"면서 "유권자와의 접근성이 가장 높은 인물로 평가되는 만큼 다음 회의 때 정식으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강특위 위원장인 홍문종 사무총장은 "우리 당에는 더 이상 친박, 친이라는 말이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진화에 나섰다.

홍 사무총장은 "조강특위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지 않는다고 감히 말한다"면서 "아직도 누구를 선정할까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우여 대표도 "최종적으로 정리가 됐을 때 그 결과를 최고위에 보고하고 논의하는 게 맞다"면서 "언론 보도만 보고 그렇다 말했다고 해도 오늘 최고위원들이 말한 것을 조강특위에 전해서 논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