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중진차출' 놓고 이견

최종수정 2014.02.13 08:54 기사입력 2014.02.13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6·4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격전지에 유력후보를 내세워야 한다는 이른바 '중진차출론'을 지속적으로 끌고 갈지 여부를 놓고 새누리당 내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부 의원들이 "중진차출론을 더 이상 끌고 가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를 잇달아 제기하고 있지만 지도부는 여전히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3일 '중진차출론이 힘빠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중진차출은 언론에서 만든 용어이긴 하지만 어쨌든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인사가 출마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몽준 의원도 전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경쟁력 있는 의원들이 출마를 적극 검토하는 게 꼭 필요하다"면서 황 대표 발언에 힘을 실었다.

'중진차출론'에 대한 회의가 본격적으로 제기된 것은 원유철·남경필 의원 등이 한 목소리로 "더 이상 끌고 가서는 안된다"고 언급하면서부터다.

경기도지사 경선에 출마 의사를 밝힌 원 의원은 "중진 의원 차출은 그만하고 '주자육성론'을 펼칠 때"라고 말했다. 당선 가능성 높은 인물만 바라보는 게 아니라 출마 의사를 밝힌 인사를 키우는 게 승리에 도움이 된다는 논리다.
'중진차출' 대상인 남경필 의원도 "(중진차출론을) 더 이상 끌고가선 안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향후 판세 예측이 불가능한 만큼 당선 가능성 높은 의원의 출마를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남경필 의원을 비롯해 아직 출마의사를 밝히지 않거나 불출마로 마음을 굳힌 의원들을 대상으로 불출마 선언을 공식화하지 말 것을 종용하고 있다.

남 의원도 "당이 위기에 빠진다면 모른 척 할 수 없다"면서 "출마 여지를 남긴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