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중수 "비현금지급수단 사이버보안 유의해야"

최종수정 2014.02.07 09:00 기사입력 2014.02.07 09:00

댓글쓰기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비현금지급수단의 사이버보안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7일 한국은행에서 열린 국제 화폐 컨퍼런스 개회사를 통해 "비현금지급수단은 개인정보와 거래기록의 집중을 초래, 해킹 등 사이버 공격 사례의 발생빈도와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비현금지급수단의 발달은 중앙은행의 중요 기능인 결제시스템의 안정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화폐수요에 미치는 잠재적 영향력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진행추이를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앙은행이 비현금지급수단의 발달 현황과 영향 등을 계속 예의 주시하고 대응방안을 강구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김 총재는 또 정보통신기술 혁신과 디지털기기의 보급 확대가 화폐 위조 위험을 증대시켜 화폐의 신뢰성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디지털기기의 보급으로 비전문가라도 위조지폐를 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기축통화의 경우 상대적으로 위조 위험에 더 크게 노출돼 있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어 "세계적으로 위조방지 장치를 크게 보강한 새 은행권을 이미 발행했거나 앞으로 발행할 계획을 발표하고 있는데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새 은행권 시리즈 발행을 진행 또는 준비하고 있는 유럽중앙은행과 호주중앙은행의 경험이 좋은 교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총재는 "중앙은행이 민간의 화폐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화폐수요에 대한 예측력을 제고하고 화폐유통시스템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국제 화폐 컨퍼런스는 화폐 관련 주요국 중앙은행의 정책운용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화폐수급 환경 변화에 대응한 중앙은행의 역할'을 주제로, 주요국 중앙은행 발권 및 금융결제 분야 전문가들의 논의가 진행된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