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팀 전면교체?… '한은 총재 임기만료·부총리 해임건의'

최종수정 2014.02.01 12:00 기사입력 2014.02.0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박근혜 정부의 1기 경제팀 전면 교체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3월로 임기를 마치는데다 민주당이 말 실수 논란을 빚은 현오석 경제부총리에 대해 해임을 건의하겠다고 벼르고 있어서다.

박근혜 대통령은 현 부총리 체제를 당분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여당 일부도 경질론에 동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논의 방향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2010년 4월 1일 취임한 김 총재는 오는 3월말로 임기를 마친다. 하마평이 돌아도 벌써 돌았을 시점이지만, 후임 인선 작업은 오리무중이다. 뚜렷한 후보군이 좁혀지지 않은 가운데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와 이 학교 조윤제 교수, 박철·이주열 전 부총재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관가 안팎에선 "과거 등청을 시도하던 교수들을 보면, 긴 시간 자기관리를 해온 관료 출신에 비해 재산 증식 과정을 설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았고, 여러 기업의 사외이사를 맡아 뒤탈이 나는 경우가 잦았다"면서 "교수 출신이 청문회를 통과해 한은으로 출근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민주당은 카드사 개인정보 대량유출 사태 이후 말 실수 논란을 빚은 현 부총리에 대해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설 연휴 직전인 29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무책임한 현 부총리에게 필요한 것은 경고가 아닌 퇴장 카드"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현 부총리의 사퇴를 거부했기 때문에 2월 국회에서 해임건의안 제출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지난 22일 경제관계장관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어리석은 사람은 무슨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진다" "모두들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해주지 않았느냐"고 언급했다 된서리를 맞았다. 듣기에 따라선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사태의 책임을 소비자에게 돌리는 것처럼 비칠 수 있는 내용들이다.

사태 초 "진의가 왜곡됐다"며 버티던 현 부총리는 여야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비판하자 거듭 사과했다. 박근혜 대통령도 27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최근 공직자들의 적절하지 못한 발언이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고 불신을 키우고 있어서 유감"이라며 재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하지만 대통령의 발언은 바꿔말해 당장 현 부총리 체제를 교체할 의사가 없다는 뜻이어서 2월 국회의 또다른 쟁점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